제주 드림타워, 이번엔 대만 팸투어단 방문
제주 드림타워, 이번엔 대만 팸투어단 방문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12.06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이어 대만 팸투어단 52명 6일부터 3박4일 방문
직항 재개 이후 일본 & 대만 이용객 급증, 다음달 홍콩 직항도 재개
▲ 대만 팸투어단이 6일 제주 드림타워를 방문했다. ©Newsjeju
▲ 대만 팸투어단이 6일 제주 드림타워를 방문했다. ©Newsjeju

제주 국제선이 재개된 이후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찾는 해외 팸투어단이 늘고 있다.

롯데관광개발은 6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의 초청으로 대만의 팸투어단 52명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만의 언론사, 여행사, 인플루언서 등으로 이날부터 3박 4일간 제주여행 일정을 시작했다.

대만 팸투어단에 앞서 지난 9월말에는 200여 명의 일본 인플루어서들로 구성된 대규모 팸투어단도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방문한 바 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시작된 길고 긴 여행 제한에서 벗어나 제주를 다시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꼭 가보고 싶은 제주의 랜드마크가 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11월 한 달간 외국인 투숙객은 1만 665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890명) 보다 4배 이상 급증했다. 특히 제주 직항노선이 재개되면서 일본과 대만 관광객들이 폭증하고 있다.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 22명에 불과하던 대만 관광객의 투숙객은 대만~제주 직항(주 2회)이 시작된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일까지 7일간 203명을 기록, 9배 이상 큰 폭으로 늘었다.

일본 관광객의 경우도 하늘길이 열리기 전인 지난 10월 11일부터 31일까지 31명에 그쳤던 투숙객이 오사카~제주 노선(주 7회)이 재개된 11월 11일부터는 1043명으로 수직 상승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카지노 큰 손들이 많은 대만과 일본에 이어 다음 달에는 홍콩 직항노선까지 재개되면서 확실한 실적 개선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