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기념사업위, 김태훈 4·3 중앙위원 해임촉구
4·3기념사업위, 김태훈 4·3 중앙위원 해임촉구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12.0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4·3사건과 관련해 후유장애자에 대한 첫 심사가 이뤄졌다. 후유장애자 중에서는 총알이 현재까지 다리에 박혀있는 피해자도 있었으며, 후유장애자 대부분이 정신적·육체적 피해로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Newsjeju
▲ 제주 4·3기념사업위원회가 8일 성명을 내고 김태훈 4·3 중앙위원 해임을 요구했다.©Newsjeju

제주 4·3기념사업위원회가 8일 성명을 내고 김태훈 4·3 중앙위원을 즉각 해임할 것을 요구했다.

김태훈 위원은 한반도 인권과 평화를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한변) 전 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이하 4·3 중앙위)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에 4·3기념사업위는 "한변은 그동안 4·3과 관련해 극우적 입장을 고수해 왔던 단체로 현재 4·3 중앙위에는 한변 소속 문수정 변호사가 활동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사실상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훼방해 온 인사의 4·3 중앙위원 참여는 4·3 중앙위를 극우화로 몰고가는 신호탄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한 "여·야 합의로 통과된 4·3특별법 개정에 따른 4·3 희생자 유족 보상 과정과 직권재심을 비롯해 추가적인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의 정상적인 길을 가로막겠다는 의도로 의심된다"며 "실제 한변은 4·3평화기념관 전시금지 소송 등을 진행 한 바 있고, 정부가 채택한 4·3사건진상조사보고서마저 폄훼하는 태도로 일관해 오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들은 "특히 김태훈 변호사가 회장으로 있던 지난해 8월 한변은 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와 공동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추념식 발언을 문제 삼아 손배소를 제기하는 등 꾸준하게 4·3을 왜곡하는 일을 주도해왔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들은 "이에 잘못된 한변 전 회장에 대한 4·3 중앙위원 임명을 철회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며 "20년 만에 여·야 합의로 이뤄낸 4·3특별법 개정 취지를 살리고 4·3희생자와 유족, 도민들의 아픔을 풀어줄 수 있는 인사로 새롭게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