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지사 "태영호 망언, 철 지난 색깔론일 뿐"
오영훈 지사 "태영호 망언, 철 지난 색깔론일 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3.02.14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4일 국민의힘 태영호 국회의원(서울 강남구 갑)을 향해 제주4.3 희생자와 제주도민들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태영호 의원은 지난 13일,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개최된 제주로 내려오면서 제주4.3이 북한 김일성의 지시에 의해 촉발된 일이라고 망언을 쏟아냈다.

이에 오영훈 지사는 이튿날 입장문을 내고 "제주4.3은 더 이상 철 지난 색깔론에 흔들리지 않는다"며 "태영호 의원의 발언은 대한민국 정부가 발간한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를 부정하고, 여야 합의로 제정된 4·3특별법의 취지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오 지사는 "제주4·3은 질곡의 세월로 이어진 아픔을 이겨내고 화해와 상생의 정의로운 해결로 나아가며, 과거사 해결의 세계적 모범사례로 거듭나고 있다"면서 "제주 사회에선 더 이상 철 지난 색깔론에 흔들리지 않으며,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 회복과 4·3의 정명 등 4·3의 완전한 해결을 향해 뚜벅뚜벅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 지사는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지지를 얻기 위해 4·3을 왜곡·폄훼하고 희생자와 유족의 아픈 상처를 후벼파는 망언을 한 태영호 의원은 본인의 발언에 스스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오 지사는 "4·3평화공원을 찾아 4·3의 치유와 명예 회복에 앞장서겠다고 한 국민의힘도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전날엔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제주도당위원장(서귀포시)과 송재호(제주시 갑), 김한규 국회의원(제주시 을)도 같은 의미의 성명을 내고 태영호 의원에게 사과를 촉구했다.

이와 함께 제주4.3유족회 등 제주도 내 4.3관련 단체들도 일제히 태영호 의원의 발언에 성명을 내고 강하게 질타했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