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국회의원, '태영호' 국회 윤리위에 징계안 제출
제주 국회의원, '태영호' 국회 윤리위에 징계안 제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3.02.15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국회의원 3인이 국민의힘 태영호 국회의원(서울 강남구 갑)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징계안을 제출했다고 15일 밝혔다.

위성곤(제주도당위원장, 서귀포시), 송재호(제주시 갑), 김한규(제주시 을) 국회의원 3인은 태영호 의원에게 책임을 묻고자 국회 윤리위에 징계안을 제출했다면서 국회의원 사퇴를 촉구했다.

태영호 의원은 지난 13일 제주에서 개최된 국민의힘 전당대회 합동연설회에 앞서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4.3은 북한 김일성의 지령에 의해 벌어진 사건'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이들 3인 국회의원 뿐만 아니라 제주지역 4.3관련 단체들이 일제히 이를 비판했으나, 태영호 의원은 14일에도 이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태 의원은 "북한 대학생 시절부터 4.3사건을 유발한 장본인이 김일성이라고 배워왔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해방 후 혼란기에 김일성은 유엔의 남북한 총선거 안을 반대하고 대한민국에서 주한미군을 철수시키며 5.10 단독선거를 반대하기 위해 당시 남로당에 전 국민 봉기를 지시했다"고 망언을 계속했다.

이에 오영훈 제주도지사도 태 의원의 발언을 비판하면서 국민의힘 측에 태 의원을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국회의원 3인은 "제주4.3 진상보고서에도 제주4.3을 군경의 진압 등 소요사태 중에 양민이 희생된 사건으로 결론내렸다"며 "과거 남로당 핵심 주동자들도 제주4.3이 김일성의 지시로 촉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적시했다.

이어 이들은 "이러한 사실에도 태영호 의원은 사과도 않고, 오히려 자신의 잘못된 주장을 반복하면서 4·3을 호도하고 희생자와 유족, 국민들을 모독하고 있다"면서 "직접적인 사과와 국회의원 및 최고위원 후보 사퇴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측에도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