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시민단체 "강경흠, 의원직 자진사퇴하라"
제주 시민단체 "강경흠, 의원직 자진사퇴하라"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7.1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여민회·제주여성인권연대, 13일 공동성명
강경흠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아라동 을)이 12일 제419회 제주도의회 임시회에 출석한 뒤 임시회 본회의가 끝나가 서둘러 의회를 벗어나고 있다.
▲강경흠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아라동 을).

제주지역 시민단체가 강경흠 의원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제주여민회와 제주여성인권연대(이하 단체들)는 13일 공동성명을 내고 "제주도의원의 본분을 망각한 강경흠 의원은 스스로 의원직을 내려놔라"고 촉구했다.

최연소 제주도의원으로 조명받았던 더불어민주당 강경흠 의원(제주시 아라동 을)은 최근 성매수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지난 12일 강 의원에 대해 제명 결정을 내렸다.

이에 앞서 강 의원은 지난 2월에는 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8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바 있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에서 당원자격 10개월 정지 처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서는 출석정지 30일과 공개사과 징계에 처했다.

이에 단체들은 "음주운전으로 중징계를 받았던 강 의원이 다시 성매매 의혹의 중심에 서 있다"며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윤리심판원은 회의를 열어 강 의원 제명 결정을 내렸으나, 이는 당연한 결정이며 그것 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언론 보도에 의하면 경찰은 제주 모 유흥업소 추가 수사를 벌이는 과정에서 강 의원이 해당 업소에 여러 차례 계좌이체한 내용을 확인하고, 강 의원을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성매매) 혐의로 입건했다"며 "해당 업소는 단속을 피하려고 주 출입문을 폐쇄하고, 영업하지 않는 것처럼 꾸미려 간판 불까지 끄고 예약손님만을 받았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강 의원은 본인의 명의로 술값 만을 계좌 이체한 것일 뿐 성매매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주민을 대표해 지방자치단체의 일을 감시하고 감독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하는 현직 남성 도의원이 음주와 성매매를 하는 업소에서 누구와, 어떤 일로 만났는지 또한 문제적"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단체들은 "그곳에 있던 외국인 여성들은 언론 기사에서 거론되듯 감금돼 성매매를 강요당했다"며 "외모적으로 다르고 언어가 통하지 않은 여성들이 그곳에 있었다. 강의원이 주장하듯 '단순 술자리'로 갔다 하더라도 도의원이라면 업소 관련자들에게 그곳에 왜 외국인 여성들이 있느냐고, 왜 간판 불을 끄고 영업을 하고 있느냐고 물었어야 했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묻지 않았다면 그는 현재 재판을 받는 해당 유흥업소 관련자들과 함께 범죄를 은폐하고 방조한 것"이라며 "제주특별자치도의 행정에 대한 감시‧감독의 책무를 도민으로부터 부여받은 자로서 마땅히 물었어야 했던 권한을 방기하고, 강의원을 선출한 제주도민을 우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의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제주도의회에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과 더불어 성평등하고 투명한 의정활동을 위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