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변 인근서 삽으로 폭행한 40대
제주 해변 인근서 삽으로 폭행한 40대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3.08.21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상해' 혐의 적용한 제주서부경찰서
제주서부경찰서 전경
제주서부경찰서 전경

아는 지인을 통해 만난 사람 얼굴을 삽으로 내리친 40대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1일 제주서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A씨(40대. 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8일 새벽 2시쯤 제주시 애월읍 곽지해수욕장 인근 도로에서 피해자 B씨 얼굴을 삽으로 내리치고, 주먹과 발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둘은 아는 지인 소개로 만나 곽지해수욕장 인근에서 함께 술을 마셨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 폭행으로 피해자는 봉합 수술을 받는 등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정확한 사건 개요를 조사할 방침이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