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불축제, 원탁회의서 결정한대로 따를 것
들불축제, 원탁회의서 결정한대로 따를 것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3.08.2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병삼 제주시장 "어떤 방향으로 결정나든 다른 방향으로 의사결정 할 이유 없다" 밝혀
▲제주들불축제. ©Newsjeju
▲제주들불축제. ©Newsjeju

산불 위험 시기에 개최되는 들불축제의 향후 방향성을 놓고, 강병삼 제주시장이 원탁회의에서 결정한 바를 그대로 따르겠다고 밝혔다.

강병삼 시장은 23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지하차도 관련 브리핑을 전한 뒤, 기자단으로부터 취임 1주년과 관련해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과 화북상업지구, 들불축제 등에 관한 현안 질의들을 받았다.

우선 들불축제 내년도 개최 문제와 관련해, 현재 제주시는 19억 원의 예산을 내년도 들불축제 사업으로 편성해 둔 상태다.

이에 대해 강병삼 제주시장은 "원탁회의를 통해 A라는 결론이 나왔는데 시장이 마음에 안 든다고 B로 하겠다고 하진 않을 것"이라며 "현재로선 어떤 결론으로 나올 지 모르기 때문에 일단 예산은 평년대로 편성키로 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강 시장은 "어떤 방향이 나올지 모르겠으나, 시민들을 원탁회의에 참여시킨 이유가 시민들에게 결정권한을 드리겠다는 취지여서 거기에서 나오는 결정을 다른 방향으로 의사결정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일 원탁회의에서 들불축제를 치르지 않기로 결정한다면, 편성된 예산은 예산 심의 과정에서 삭감된다. 들불축제 폐지론만큼이나 들불축제를 어떤 방향으로든 존치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아 현재로선 어떤 방향으로 결정될 지 알 수 없는 상태다.

제주도정은 19일 숙의형 정책개발청구심의회를 개최해 들불축제에 대한 존폐 여부를 원탁회의를 통해 결정키로 했다.
▲ 제주도정은 5월 19일 숙의형 정책개발청구심의회를 개최해 들불축제에 대한 존폐 여부를 원탁회의를 통해 결정키로 했다.

원탁회의는 지난 4월에 청구인 749명이 들불축제 존폐 논란과 관련해 숙의형 정책개발을 청구하면서 구성됐다. 숙의형 정책개발청구심의회가 회의를 열어 논의 방식을 '원탁회의'로 정했다.

이에 제주시는 전문가와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14명을 '원탁회의 운영위원회'로 구성하고, 회의를 개최해왔다. 관련 조례에 따라 6개월 내에 정책을 개발해야 해서 늦어도 올해 10~11월 중엔 들불축제의 향방을 알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제주시는 조만간 숙의과정에 참여할 도민 200명을 6개 권역으로 나눠 모집할 계획이다. 원탁회의 첫 회의는 9월 중에 있을 예정이다.

한편, 오등봉공원과 중부공원에 대한 민간특례 개발사업에 대해선 지가 상승과 하수 자체처리 시설 등 그에 따른 건축비용 문제가 있어 변경계약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강 시장은 "아직 협의가 완료되진 않았으나 학교부지와 음악당, 공원시설 등 민간사업자가 해야 하는 공원시설까지 협의해야 하는 상황이라 제 임기 중에 완료하고 착공할 수 있도록 민감하게 대응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화북상업지구 내 잔여금 지급 문제에 대해선 자금조달방법과도 맞물려 있는 문제라 잔금 지급 연장을 해주면서 상황을 계속 지켜봐야 하는 단계라고 전했다. 이미 올해 말까지 잔여금 지급을 연장해 준 상태이나, 내년도에 다시 연장해 줄 것인지에 대해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다만, 올해 말까지 1차 연장해 줄 당시 패널티라고 할 만한 사항을 부과한 게 있는 상태여서, 또 다시 잔금 지급을 연장할 경우 또 다른 대책이 곁들여질 것으로 전망된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