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받이 일원화' 교육부 민원대책 거부한다"
"'욕받이 일원화' 교육부 민원대책 거부한다"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8.28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민주노총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 기자회견
▲  ©Newsjeju
▲28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주 제주교육청 앞 기자회견. ©Newsjeju

최근 교육부에서 내놓은 교육 민원업무 대책에 대해 제주지역 교육노동자들이 "독박민원을 초래한다"고 반대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이하 교육노조)는 28일 오전 제주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민원창구 일원화 방식은 교육공무직을 악성민원의 1차 욕받이로 활용해 민원을 거르겠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지난 23일 교육부는 교권 회복과 보호 강화 종합방안을 발표하고 이번 학기부터 학교장 책임하에 교육공무직이 포함된 민원 대응팀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교육노조는 "교육부의 종합방안에 따르면 모든 민원의 접수는 교육공무직이 맡고 분류도 해야하며, 분류된 민원 중 교사관련 민원 일부도 교육공무직이 처리해야 한다"며 "해당 민원대책에 분명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학교에는 체계적인 민원 응대 시스템이 필요한데 교육공무직의 희생을 강요하는 민원대책에는 협조할 수 없다"며 "교무·행정 실무사 등 교육공무직은 별도 역할이 있고 교육부 마음대로 이리저리 밀어 넣어도 되는 사람들이 아니"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교사 개인에서 교육공무직 개인에게 민원 응대를 전가하는 방식은 교사들도 원하지 않을 것"이라며 "단순민원에서 악성민원까지 민원의 1차 응대는 물리적 시스템과 상급기관이 최대한 접수·분류·처리할 수 있는 체계를 우선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모두발언에 나선 김은리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장은 "교사들의 집단 행동에 교육부와 일부 교육청이 엄정 대응을 운운했다"며 "학교는 굴욕과 순응을 배우는 곳이 아니"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늘 교육부 규탄행동을 시작으로 교육공무직본부는 즉각적인 교육청 방문 및 대책요구에 나서고 학교마다 우려와 요구를 정할 것"이라며 "피해 직종 현장 노동자들과 지속적인 대응 행동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