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입 수산물, 후쿠시마산 아닌지 어떻게 알아?
日 수입 수산물, 후쿠시마산 아닌지 어떻게 알아?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3.12.01 14: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후쿠시마산 식품 여부 알 수 있게 개정
위성곤 국회의원, 식품 원산지 행정구역 표시법 발의
"국민 알권리 및 국민 안전 위해 원전사고 발생 국가 식품 행정구역명 표시해야"
위성곤 국회의원 후보(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
▲ 위성곤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

더불어민주당의 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이 원산지 표시를 국가와 그 나라의 행정구역명까지 모두 포함해 표시토록 하는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에선 해외 제품이 국내로 들어오면 국가명으로만 표기되도록 돼 있다. 이 때문에 원전사고가 발생한 국가의 농수산물이나 가공품들이 어느 지역에서 생산된 것인지 알지 못하는 상태다. 

이러다보니 특히 원전 오염수가 바다에 버려지는 일본 후쿠시마 등 위험지역의 농산물이나 가공품이 수입되더라도 이를 구별해 내는 것이 불가능한 실정이다.

이 문제를 개선코자 위성곤 의원은 원산지 표시를 국가와 행정구역명까지 포함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아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국정감사에서 위성곤 의원은 지난 2013년부터 올해 8월까지 후쿠시마를 비롯한 인근 8개현에서 수입된 가공식품이 2만 6036건, 5만 3240톤에 이르지만 국민들이 이를 확인할 방법이 없다는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이번 개정안은 원자로 노심의 현저한 손상을 초래하는 사고가 발생한 국가에서 생산‧채취‧포획‧출하‧가공‧조리‧판매‧제공하는 농수산물 또는 그 가공품의 원산지 표시는 국가와 행정구역명을 모두 포함해 표시하도록 했다. 이를 위반할 경우엔 2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내용을 넣었다.

위성곤 의원은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방사능 오염 우려가 높은 식품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원전사고가 발생한 국가에서 수입한 농수산물 및 가공품 원산지 표기 시 구체적인 행정구역명을 명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축사 2023-12-04 13:30:15 IP 118.235
이분은 축사같은거 시키면 안되는분
분위기파악을 못하고 본인만 생각하는 축사를 하는분. 참 이해가 안되는분. 김** 국회의원도 마찬가지고 둘다 축사를 길게해서 행사진행에 방해를 하는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