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공무직노조, 파업 돌입?
제주도 공무직노조, 파업 돌입?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3.12.0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출범 후 첫 '쟁의행위' 돌입 초읽기

제주특별자치도 공무직노동조합이 1일 파업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는 총력 투쟁을 예고했다.

이는 2023년 임금협상 결렬 사태에 따른 것으로, 참여조합 전체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다.

제주공무직노조는 "오영훈 도지사의 합리적 노사관계 개선에 관한 의견으로 임금체계 개선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올해 2월부터 5개월간 10여 회 이상 협의회를 운영했지만 노사 간 현격한 입장차만 재확인됨에 따라 논의를 중단키로 했다"면서 "지난 7월 26일에 임금협약 교섭안을 제출해 교섭절차에 돌입해왔다"고 적시했다.

이어 제주공무직노조는 "그간 본교섭 등 총 7차례의 교섭을 진행했으나 여전히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11월 7일에 제주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절차에 돌입하게 됐다"며 "3차 조정까지 진행됐으나 결국 지난 11월 23일에 도-공무직노동조합간 교섭 역사상 최초로 조정중지에 이르게 되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제주공무직노조는 "현행 임금체제도 제주도정의 모든 공직자 중 가장 열악한 점을 들어 등급간격을 확대하는 임금체계의 개선을 요구했으나 사용자 측에서는 되려 등급간격을 좁혀 훗날 공무직 임금을 단일화 하려는 의도를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주공무직노조는 "향후 발생되는 도민 불편 등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주특별자치도 오영훈 도정에 있음을 분명히 얘기하는 바"라면서 "제주도정의 입장변화가 없을 시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예고했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