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비위 저지른 교장 경징계? 직위해제 해야"
"성희롱 비위 저지른 교장 경징계? 직위해제 해야"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2.06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제주지부 6일 성명

제주교육청이 갑질 및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제주의 한 고등학교 교장에 대해 경징계를 통보한 것을 두고 교사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주지부(이하 노조)는 6일 성명을 내고 "A고등학교 교장을 직위해제하라"고 요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도교육청 감사관실은 A고등학교 교장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지난 4일 '경징계'라는 조사 결과를 해당 학교로 통보했다. 

해당 교장은 지난 8월부터 갑질 및 성희롱 논란을 받고 있었으며, 앞서 8월 25일에는 도교육청 성고충심의위원회에서는 교장의 행위가 '성희롱에 해당됨'이라는 심의결과를 통보한 바 있다. 

노조는 이번 경징계 결과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학부모의 악성민원을 포함한 교육활동 침해 행위에 강력 대응하겠다는 것이 지난 9월에 통과된 교권4법의 내용이며 관리자(교장)는 학부모와 비교했을 때 그 침해의 파급규모와 정도가 엄청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비위는 교육공무원 4대비위행위에 들어가는 중대비위이며 범죄"라며 "4대 비위행위는 금품·향응수수, 상습폭행, 성폭행(성희롱 등 성관련 비위 포함), 성적조작을 얘기한다. 이렇듯 4대 비위행위에 해당되는 성희롱을 저질렀음에도 경징계라는 사실이 놀랍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교육감은 갑질 피해 신고 교사들을 보호하기 위해 도의회에서 교장의 직위해제를 요구했을 때 조사 결과가 나오면 조치한다고 답변했다. 그래서 그 동안 학교 선생님들은 업무상 학교장과 분리되지 못하고 불편하게 생활하고 있었다"며 "이제라도 학교장에 대한 조사 결과가 나왔으니 선생님들을 보호하기 위해 징계위원회가 열릴 때까지 교육청은 교장의 직위해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