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곽노현 교육감 수사에 강력 반발
野, 곽노현 교육감 수사에 강력 반발
  • 뉴스제주
  • 승인 2011.08.27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은 27일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지난해 6.2 지방선거 후보단일화 과정에서 뒷거래가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 검찰이 수사에 나선 것을 두고 "검찰이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무산된 것에 대한 '보복 수사' '정치수사' '표적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일제히 반발했다.

민주당 이규의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명박 정부가 보수진영이 빼든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투표거부 운동으로 좌초시켜 심각한 정치적 타격을 입힌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에 대한 보복·표적수사를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번 수사는 여권이 국면전환을 노린 명백한 정치적 의도를 가진 기획성 수사"라며 "의혹을 만들어 부풀리고 여론을 불리하게 조성해놓고는 끝내 '아니면 말고' 식의 수사는 이제 더 이상 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 정권은 사정기관을 부추겨 국민을 기망하는 어떠한 행위도 하지 말 것을 경고한다"며 "검찰이 중립을 지키고 검찰 본연의 역할을 하도록 하는 것이 역사의 심판을 면하는 길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주민투표 직후에 검찰 수사에 대한 대대적인 발표가 있었던 것은 불순한 정치적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며 "무상급식에 대한 서울시민의 민심, 반(反) 한나라당의 민심을 모면해보고자 하는 정치검찰의 작품이 아니겠느냐"고 반발했다.

진보신당 박은지 부대변인 역시 "수사 과정이 밝혀진 시기와 대상을 볼 때 이번 검찰 수사는 주민투표 무산 이후 오세훈 서울시장과 정책적 대척점에 섰던 곽 교육감에 대한 역공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검찰은 이런 정치수사로 당장 대통령의 애정을 받을 수는 있어도 무상급식 등 복지미래와 교육혁신에 대한 국민의 요구는 꺾을 수 없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