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10·26 재보선 지원할까
박근혜, 10·26 재보선 지원할까
  • 뉴스제주
  • 승인 2011.08.28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사퇴하면서 10·26 재보궐선거의 판이 커진 가운데 여권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재보선을 지원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 전 대표는 18대 국회가 들어선 후 지금까지 "선거는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치러져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지방선거, 재보선 등에서 주도적인 선거운동을 하지 않아왔다.

하지만 최근 박 전 대표가 적극적인 대권행보에 나서고 있고 이번 재보선이 19대 총선은 물론 1년여 앞으로 다가온 차기 대선에도 줄줄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그가 이번에는 지원에 나설 것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당장 당내 친이계와 소장파, 수도권 지역 의원을 중심으로 박 전 대표가 재보선을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선거의 여왕'으로 불리는 박 전 대표가 서울시장 보선을 지원해 차기 총선과 대선을 조금이라도 더 유리하게 치를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줘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친이계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는 박 전 대표가 오세훈 서울시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주민투표에서 패배했다는 볼멘소리도 나오고 있다.

친이계 김성태 의원은 지난 26일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상도입니다'에 출연, "이번 서울시장 선거 결과는 총선·대선으로 이어진다"며 "박근혜 전 대표가 어떤 경우에라도 10월 재보선에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선거를 앞두고 이것(선거지원)을 전적으로 당에만 맡길 수는 없다"며 "한나라당 의원들은 (야권이) 민주주의를 포기하면서까지 투표거부 운동을 벌인 것에 대해 상당히 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은 정권을 잡기 위해 동원 가능한 모든 복지정책을 지금 다 쏟아낸다는 전략인 것 같다"며 "그렇다면 국가 재정이나 국가의 미래까지 위험해질 수 있는 중요한 선거가 내년 총선이고 대선"이라고 말했다.

남경필 의원도 같은날 MBC라디오에 출연, "박 전 대표도 당의 중요한 지도자로서 총력을 기울이는 것이 맞다"며 "그렇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친박(박근혜)계 의원들은 당내 친이계·소장파 의원을 중심으로 흘러나오고 있는 박근혜 책임론과 선거지원 요구에 불편한 심기를 나타내면서도 지원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친박계 이한구 의원은 지난 25일 MBC라디오에 출연, "선거 후보자나 정책 결정에서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사람에게 선거 과정에서 어려워지면 '설거지 하라'는 식으로, 책임지라는 식으로 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다른 한 친박계 의원은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 대해서도 박 전 대표를 비판하는데 보궐선거 결과가 나오면 또 그러지 않겠느냐"며 "이번 보궐선거를 무상급식 투표의 연장선상으로 이어 가느냐 아니냐에 따라 (선거지원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한 의원은 "재보선 전에 새로운 명분과 여건의 변화가 생긴다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해 박 전 대표의 선거지원 가능성을 열어뒀다.

최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실시한 주간 정례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주민투표 직후 박 전 대표의 지지율이 5.4% 정도 하락한 28.4%로 나타난 것이 선거지원 여부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박 전 대표가 '주민투표를 적극적으로 지원하지 않았다'고 비판하는 일부 강경 보수세력을 끌어안고 수도권 지지기반을 강화, 내년 총선·대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서라도 선거지원에 나설 것이라는 예측이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