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박근혜, 당 일을 남 이야기하듯" 비판
정몽준 "박근혜, 당 일을 남 이야기하듯" 비판
  • 뉴스제주
  • 승인 2011.08.2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정몽준 전 대표는 29일 박근혜 전 대표에 대해 "서울시 주민투표때 많은 사람들이 고생하는데 '서울시민들이 알아서 할 문제'라며 남의 집 이야기하듯 했다"고 비판했다.

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강지원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박 전 대표는 지난 여러 선거에서도 '지도부가 알아서 하라'고 말했는데, 이런 것은 정당정치의 취지에 맞지 않는 것으로 앞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표의 말 뜻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주민투표 취지에 찬성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봤는데 서울에 있는 많은 당원들께서 개인적으로는 왜 의견이 없겠느냐. 다 있다"며 "하지만 일단 시장이 결단을 했다고 하니 우리가 도와줘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박 전 대표가 지난번 세종시 문제 등에서부터 취해온 (개인) 행동이 있다"며 "그런 것들이 우리로서는 참 아쉬운 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박근혜 대세론'에 대해 "정치인의 인기는 목욕탕수증기와 같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나도 여론조사 1등 이런 것은 해봤지만 대세라는 말 자체에 위기가 포함돼 있는 것"이라며 "정치인들이 더 겸손해져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밝혔다.

정 전 대표는 최근 박 전 대표의 지지율이 정체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정체이면서 박 전 대표로서는 어려운 때"라고 분석했다.

그는 최근 여권의 다른 대선주자인 김문수 경기지사 등과 잦은 교류를 하고 있는 것과 관련, "김 지사와 는 대학 동창인데 김 지사가 겸손하고 솔직해서 만나는 것을 내가 개인적으로 좋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전 대표는 최근 자신이 아산나눔재단에 사재 2000억원을 출연하고,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이 별도로 5000억을 기부해 재단을 만든 것과 관련,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10주기"라며 "양극화나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 전 대표는 "내년에 (현 지역구인) 서울 동작에 출마하려고 준비 중"이라며 "일단 현역 국회의원으로서 우리 지역에서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