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곽노현 수사' 꽃놀이패 호재로 활용
與 '곽노현 수사' 꽃놀이패 호재로 활용
  • 뉴스제주
  • 승인 2011.08.30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율 33.3% 미달과 오세훈 서울시장의 사퇴로 큰 암초에 부딪혔던 한나라당이 '곽노현 변수'로 다시 호재를 맞았다.

한나라당은 지난 28일,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이 선거 당시 진보진영의 유력 후보였던 박명기 서울교대 교수에게 2억원을 전달했다고 시인한 것을 계기로 거듭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박 교수가 검찰 수사에서 단일화를 조건으로 돈을 받았다는 점을 시인하자 사퇴 촉구는 물론, 판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이는 '10·26 재보궐선거의 승기(勝氣) 잡기'에 팔을 걷어붙였다.

홍준표 대표는 "교육을 책임지는 수장이 (공정택 전 교육감에 이어) 또 부패에 연루됐다는 자체만으로 즉시 사퇴하고 이제는 자리를 좀 떠나줬으면 한다"며 "계속 그 자리에 앉아있다는 자체가 서울시 교육관계자학부모를 모욕하는 행위가 될 수 있다"고 조속한 사퇴를 강조했다.

황우여 원내대표도 "선거법에서 정한 규제를 깨뜨리면서 하는 단일화는 가장 심각한 부정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며 "깨끗한 이미지로 일해온 곽 교육감은 구차한 변명을 해서는 안 된다. 단일화 과정을 밝히고 물러나는 일만이 국민의 동정을 마지막으로 받을 수 있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원희룡·남경필 최고위원도 한목소리로 곽 교육감은 전 교육감과는 다른 깨끗한 이미지를 통해 당선된 만큼,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한나라당의 이같은 파상공세에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들도 파장 최소화를 생각하며 사퇴 요구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민주당 김진표 원내대표는 "대단히 충격적이며 안타깝고 유감"이라며 "심각하게 성찰하고 책임 있게 처신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사실상 사퇴요구인 셈이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곽 교육감은 모든 진실을 밝히고, 대가성이 사실이라면 책임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그러나 곽 교육감은 이날 시의회에서 "시민들에게 송구하다"면서도 "떳떳하고 수사가 진행중이니 사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 당분간 한나라당의 파상공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곽 교육감은 선거 단일화 과정에서 박 교수에서 단일화 대가로 금품을 전달했다는 의혹이 일자, 지난 28일 기자회겨을 자청해 "박 교수의 어려운 처지를 외면할 수 없어서 선의의 지원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 교수는 검찰 수사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의 대가로 2억원을 받았으며, 당초 단일화 대가로 7억원을 받기로 했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역시 박 교수 측이 "약속대로 돈을 달라"며 곽 교육감을 압박하는 내용의 녹취록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