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협 "해군기지 평화 해결 위해 한 목소리 내야"
교수협 "해군기지 평화 해결 위해 한 목소리 내야"
  • 뉴스제주
  • 승인 2011.08.30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상급식 주민투표 패배 위기를 돌파 위해 강정마을을 희생양"

 

도내 대학교수 53명으로 구성된 '제주해군기지 공사중단 및 재논의를 위한 제주지역 교수협의회'가 30일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해군기지 문제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는 무상급식 주민투표 패배의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강정마을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며 "강동균 마을회장 등 3명을 구속하는가 하면 공안대책회의까지 열었다"고 비난했다.

또 "경찰청은 해군기지 시위 전담반을 제주에 파견해 이미 신고된 집회를 일체 불법으로 간주해 금지하는가 하면 법원의 공사방해금지 등 가처분 결정을 내려 해군기지 반대측에 족쇄를 채웠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이대로 가다가는 제2의 4·3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크다"며 "해군기지 문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해군기지 평하적 해결을 위해서는 정부가 구속자들을 전원 석방하고 해군기지 공사중단과 함께 공권력 투입을 유보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현 시점에서 제주도와 의회, 제주지역 정당, 도민들이 한목소리중앙정부를 향해 강하게 촉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수협의회는 다음달 3일 강정마을에서 열릴 대규모 문화제 행사에 동참, 평화적 해결을 촉구할 방침이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