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박근혜 "복지 당론 정립이 우선"
[종합]박근혜 "복지 당론 정립이 우선"
  • 뉴스제주
  • 승인 2011.08.3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31일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오세훈 시장이 사퇴한 것과 관련, "시장직까지 거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무상급식을 이미 실시하고 있는 지방자치단체(지자체)도 있고, (무상급식은) 지자체 형편과 상황에 따라 하면 되는 사안"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또 "너무 과도하게 정치적 의미를 부여하고 시장직을 걸 정도의 문제가 아니다"며 "이번 선거 결과를 놓고 아전인수식으로 확대해석을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주민투표를 지원하지 않은 것을 두고 당내 일각에서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주민투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한다는 것은 말씀드리지 않았느냐. 주민투표는 주민들이 결정할 문제이지, 정치권이 나설 필요는 없었다"고 일축했다.

이어 무상복지와 관련, "복지 확충은 필요하지만 뭐든지 무상으로 하는 것은 맞지도 않고, 실현 가능하지도 않다"며 "재정건전성에 맞춰 '한국형 맞춤복지'로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자신이 대표발의한 사회보장기본법 전부개정안을 언급하며 "한국형 맞춤 복지로 가기 위해선 소득보장과 사회서비스가 균형을 이뤄야 하고 생애주기에 따른 선제적 복지가 돼야 한다. 그래야만 소모성이 아닌 선순환 복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선거 후보를 선정하기 앞서 복지에 대한 당론 정립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나라 복지에 대한 방향을 정립해서 당론을 먼저 정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0·26 재보선 지원 여부에 대해선 "모든 이야기에 앞서 무엇을 주장하는지 확실히 알아야 한다"며 확답을 피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