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가족과 함께 용연야범 정취에 취해
주말, 가족과 함께 용연야범 정취에 취해
  • 곽현근 기자
  • 승인 2007.08.2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오는 26일 오후 1시부터 용연포구 일원 용연야범 축제 개최, 오후 7시30분 부터 선상공연

성산일출, 산방굴사, 정방하폭 등과 함께 제주를 찾으면 꼭 보아야 할 곳, 이른바 영주10경이라 불리우는 또 하나의 비경인 용연 계곡의 용연야범 재현 축제가 오는 26일 오후 1시부터 용연포구 일원에서 펼쳐진다.


 


용연야범은 옛 선인들이 용연계곡에 배를 띄워 풍류를 즐기던 풍류문화를 재현한 축제로 전통기예를 체험하는 장이 되고 있다.


용연 선상음악회


올해로 8회째를 맞고 있는 용연야범 재현축제는 출연자의 규모가 확대, 풍성한 무대와 함께 여창가곡, 승무 등 전통기예를 보강, 다양한 축제의 수준을 높일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축제장을 찾는 관람객들의 넓은 시야확보와 관람편의 제공을 위해 전광판을 설치, 운영할 예정이다.


 


26일 오후 1시부터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한시백일장, 시조경창대회가 열리며, 오후 7시부터는 용연선상음악회 식전 공연으로 '바닷길 길트기 놀이' 해상퍼레이드와 동.서한두기 풍물패의 길트기 놀이가 이어진다.


 


오후 7시30분 부터 펼쳐지는 본 무대는 제주탐라예술단이 선보이는 용연의 민속놀이인 '선왕 굿 놀이와 해녀 지들암'공연에 이어 무용가 김희숙, 인간문화재 조순자, 해금 변종혁, 거문고 김성경, 성천스님 등이 출연하는 '천년만세'와 여창가곡 및 승무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어지는 2부 공연에서는 제주시립합창단과 연합 합창단 등이 출연, 귀에 익은 우리 가곡등을 연주할 예정이며, 해녀 20명이 수중 테왁 퍼레이드를 통해 공연의 절정을 선보이게 된다.


 


축제를 준비하고 있는 제주시청 관계자는 이와관련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참여, 모처럼 접하기 어려운 동,서양 예술의 만남의 현장에 함께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