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민단체 "천안시의회 스스로 의정비 동결하라"
천안시민단체 "천안시의회 스스로 의정비 동결하라"
  • 뉴스제주
  • 승인 2011.11.07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천안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최근 천안시가 내년부터 천안시의원들의 의정비를 7% 인상한 것과 관련, 천안시의회가 스스로 의정비의 동결을 촉구했다.

천안아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천안시민사회단체협의회(이하 천시협)는 7일 오후 논평을 통해 "의정비 결정 마지막 단계인 조례 개정안 상정을 앞두고 있는 천안시의회가 의회 스스로 의정비의 동결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천시협은 "천안시민 다수의 반대 의견에도 불구하고 최근 천안시는 의정비심의위원회를 통해 의정비를 총액 7% 인상안을 결정했다"며 "주민 의견 수렴을 제한하는 형식적인 공청회와 결과를 무시하는 무의미한 여론조사 등을 통해 천안시가 보여준 편향된 정책결정 과정을 지켜보면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천시협은 "여론조사결과를 통해 나타난 민의를 대변해야할 의회가 오히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민의를 무시하고, 입법기관 스스로 법규를 위반하게 된다면 의회의 본질과 기능을 의회 스스로 부정하고 훼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시협 관계자는 "천안시가 여론조사에서 의정비 동결(54,5%)과 인하(21.7%)가 절대다수로 주민들은 명백히 의정비 인상에 반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결과를 묵살한 체 인상을 결정했다"며 "선출직 의원들이 재정악화로 인한 책임과 고통은 시민에게 전가시킨 체 오히려 자신들의 의정비 인상에만 전념한다면 결코 시민들의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상된 천안시의회 의정비는 지난달 31일 3차 의정비심의위원회를 통해 결정됐으며, 관련조례 개정을 통해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의정비 인상결정에 따라 천안시의원들의 내년도 의정비는 올해 3865만 원(의정활동비 1320만 원 월정수당 2545만 원)에서 6.95%(269만 원) 오른 4135만 원(의정활동비 1320만 원, 월정수당 2814만 원)이다.

한편 의정비심의를 위해 천안시가 시민 20대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천안시 의정비 인상여부 여론조사결과 동결 54.5%(272명), 인상 23.8%(119명), 인하 21,7%(109명) 등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