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이희호 여사 예방 "MB정부 실정 심판할 각오"
한명숙, 이희호 여사 예방 "MB정부 실정 심판할 각오"
  • 뉴스제주
  • 승인 2012.01.1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명숙 민주통합당 신임 대표는 16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를 예방해 현 정부에 대한 심판의지를 다졌다.

한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 김 전 대통령 자택에서 이 여사와 만나 전날 전당대회에서 있었던 내용을 설명하며 이 같은 각오를 전했다고 오종식 민주통합당 대변인이 전했다.

그는 이 여사에게 "이제 민주당에서 더 큰 민주당으로 통합을 했다"며 "그것이 김대중 대통령님의 뜻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경선이 우리가 상상하지 못했던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이뤄져 정당 사상 최초로 있었던 참여경선 지도부들이 탄생했다"며 "저희 모두 감격스러웠고, 김대중 대통령님 생각이 많이 났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김 전 대통령의 묘역에 참배를 한 한 대표는 "대통령님께서 살아계실 때 하셨던 말이 자꾸 생각이 난다. '살을 꼬집어 봐야겠다'고 하시면서 '이게 꿈인지, 어떻게 1, 2년 만에 우리가 세워놨던 남북평화는 물론이고 서민경제나 모든 것들이 무너질 수 있는지 상상하기 어렵다'는 말씀을 하시면서 안타까워 하셨는데 그것을 우리들이 제대로 회복시키지 못한 채 가시게 돼 참으로 마음이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 대표는 "이번에 혁신지도부가 뽑혔다"며 "이명박 정부의 실정을 완전히 심판하겠다는 각오를 모든 사람들이 하고 있기 때문에 열심히 해서 총선과 대선에서 승리해서 정권교체를 할 각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오 대변인은 전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