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남북 평화협정 체결할 것"
김두관 "남북 평화협정 체결할 것"
  • 뉴스제주
  • 승인 2012.08.0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민주통합당 대선 예비후보는 8일 "2015년 전시작전통제권 반환 이전에 북한과 평화협정을 체결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남북 평화협정 체결을 가장 우선적인 대북정책으로 삼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는 시대착오적인 냉전 이데올로기에 사로잡혀 약 20년 동안 평화를 위한 노력을 수포로 돌려버렸다. 북한과 대화를 단절했고 평화를 위한 노력을 포기했으며 급기야 군사적 충돌이 발생하는 지경에까지 왔다"고 비난한 뒤, "대한민국은 무의식의 분단이 아니라 진짜 전쟁을 걱정해야 하는 '생존의 위기'에 직면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한반도 평화 정책의 기조를 '경제와 안보의 교환 방식'에서 '포괄적 안보와 안보의 교환방식'으로 전환시키겠다"면서 "북한은 경제와 에너지 및 안보를 포함하는 '포괄적 안보'를 제공받고 대한민국은 평화와 안보를 보장받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포괄적 안보와 안보의 교환방식'의 구체적인 내용으로 '평화협정' 체결을 거론하며 "2015년 전시작전통제권 반환은 평화협정 체결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구상을 '그랜드 비전 3080, 남북평화협정 체결과 신(新)북방정책'이라고 이름 붙이고, "평화체제가 구축된 한반도를 출발점으로 중국, 러시아 접경지역까지 경제협력 지역을 확대하고, 미국과 일본의 자본과 기술을 엮는 동북아 최대의 경제협력사업"이라고 소개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