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중국인 관광객 강력사건, '무사증' 괜찮나
잇따른 중국인 관광객 강력사건, '무사증' 괜찮나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6.09.1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지사, 관광객 범죄 재발방지 대책 마련 지시...
무사증 손 보지 않고선 실질적 대책 마련 어려워... 제주도정 '고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지난 17일 제주도내 모 성당에서 발생한 살인사건과 관련해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원희룡 지사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매우 안타깝고 비통한 마음을 가지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안타까운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이러한 사건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두고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검찰과 경찰, 출입국관리사무소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공조체제를 강화하고 제주 중국 총영사관에도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 지난 17일 제주시내 모 성당에서 A(61,여)씨를 살해하고 도주한 중국인 관광객 첸모(50)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중국인 관광객들에 의한 강력사건에 대해 대책마련을 지시했다. ⓒ뉴스제주

최근 제주도내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에 의한 강력사건이 갑작스레 증가하고 있어 제주의 치안이 더욱 위협받고 있다.

지난 9일, 제주시내 한 음식점에서 중국인 관광객 일행이 식당 주인과 그의 아들을 집단 폭행한 사건이 있었다. 이달 3일에도 도내 식당 종업원을 폭행한 중국인 H씨가 경찰에 검거되기도 했다. 올해 4월 28일엔 중국인 관광객이 몰던 승용차가 도민을 치고 달아난 뒤 중국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인터폴에 공조수사를 요청한 상태다.

이처럼 사태가 점차 심각해지자 원희룡 도정도 고심이다.

원 지사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고는 하나, 비자 없이 단 기간 동안 입도할 수 있는 현재의 무사증 입국 제도를 손보지 않는 한 실질적인 대책 마련은 어려워 보인다.

모든 중국인 관광객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할 수도 없는 문제고, 언제 터질지 모르는 강력사건을 예방하기란 더더욱 쉽지 않다. 그럼에도 무사증 입국으로 인해 잠재적 범죄 요인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실제로, 관광객으로 위장한 뒤 무사증으로 입국해 제주에서 무단 이탈한 외국인만 벌써 1만여 명이 넘어섰다. 대부분 도내에서 돈을 벌기 위해 무단 이탈하고 있는 경우가 태반이지만, 종적을 알 수 없는 이들이 제주에서 불법체류자로 이어지고, 제3의 범죄로 연류될 가능성이 점차 커져만 가고 있다는 것이 문제다. 지난해 이러한 무단이탈자(불법체류자)에 대한 검거율은 13.8%에 그쳤다.

한편, 중국인 관광객 첸 모(50) 씨는 지난 13일 무사증으로 제주에 들어 온 뒤, 제주에서 구입한 흉기를 들고 17일 오전 도내 모 성당에서 A(61,여) 씨를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첸 씨는 범행 뒤, 서귀포 지역으로 도주했으나 이내 곧 경찰에 붙잡혔다.

현재 첸 씨는 경찰조사에서 "전 부인 2명이 모두 바람을 피워 도망갔는데 성당에 있는 A씨를 보고 전 부인이 생각나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며 우발적 범행임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허나 경찰조사 결과, 계획적인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여지는 상태다.

경찰은 첸 씨가 범행 며칠 전부터 성당을 답사한 흔적과 범행 당일 흉기를 소지한 채 이른 아침 사람이 없는 시간대에 범행을 저지른 정황을 토대로 계획살인 여부를 조사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