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태풍 지나간 제주공항...오전 결항만 42편
[포토]태풍 지나간 제주공항...오전 결항만 42편
  • 우장호 기자
  • 승인 2016.10.05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기 운항이 점차 정상을 되찾고 있는 가운데 제주공항은 5일 아침 10시까지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출·도착 항공편 42편이 결항 되는 등 불편을 겪었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결항된 42편의 항공기로 승객 6천500여 명의 발이 묶였다.

▲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지나간 제주공항은 오전 10시까지 총 42편의 출·도착 항공편이 결항돼 6천500여 명의 체류객의 발이 묶였다. ⓒ뉴스제주

▲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지나간 제주공항은 오전 10시까지 총 42편의 출·도착 항공편이 결항돼 6천500여 명의 체류객의 발이 묶였다. ⓒ뉴스제주

▲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지나간 제주공항은 오전 10시까지 총 42편의 출·도착 항공편이 결항돼 6천500여 명의 체류객의 발이 묶였다. ⓒ뉴스제주

▲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지나간 제주공항은 오전 10시까지 총 42편의 출·도착 항공편이 결항돼 6천500여 명의 체류객의 발이 묶였다. ⓒ뉴스제주

▲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지나간 제주공항은 오전 10시까지 총 42편의 출·도착 항공편이 결항돼 6천500여 명의 체류객의 발이 묶였다. ⓒ뉴스제주

▲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지나간 제주공항은 오전 10시까지 총 42편의 출·도착 항공편이 결항돼 6천500여 명의 체류객의 발이 묶였다. ⓒ뉴스제주

▲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지나간 제주공항은 오전 10시까지 총 42편의 출·도착 항공편이 결항돼 6천500여 명의 체류객의 발이 묶였다. ⓒ뉴스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