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탄 넘겨받은 道선거구획정위, 이번엔...?
폭탄 넘겨받은 道선거구획정위, 이번엔...?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7.09.2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선거구획정위, 전원 사퇴했다가 원희룡 지사 요청에 논의 재개 나서
   
▲ 지난 2월 23일 '제주특별법 개정 권고안'을 마련해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전달하고 있는 제주특별자치도 선거구획정위원회(위원장 강창식, 오른쪽).ⓒ뉴스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위원장 강창식)가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거듭된 복귀 요청에 결국 논의 재개를 수락했다.

道선거구획정위는 9월 21일 긴급회의를 개최해 선거구 재획정에 따른 논의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가 지난 20일 공식석상에 나서 道선거구획정위에 "복귀해달라"고 요청한 지 만 하루만이다.

논의 재개 사유에 대해 선거구획정위는 "내년 지방선거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고, 제주특별자치도의 시대정신을 외면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논의 재개 결정에 따라 선거구획정위는 앞으로 현행 26개의 선거구를 어떻게 제조정할 것이냐는 막중한 임무를 지게 됐다. 제주자치도가 정부입법을, 제주출신 국회의원들은 국회입법을 모두 포기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선거구획정위는 곧바로 이 작업을 진행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우선 올해 초 제주자치도에 전달했던 '도의원 2명 증원' 권고안에 대해 제주지역 도의원과 국회의원들의 입장을 듣고 향후 방향을 정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대해 선거구획정위는 "도의원 2명 증원 권고안에 대해 제주도정에선 이미 정부입법으로 곤란하다는 의견을 표명했으나 도의회 및 지역 국회의원들은 어떠한 입장도 밝힌 바가 없다"며 "오는 28일까지 권고안에 대한 입장을 밝혀 줄 것을 금일 중에 요청키로 했다"고 말했다.

선거구획정위는 이후 오는 9월 29일에 회의를 개최해 각 기관별 입장을 명확히 확인한 후, 향후 획정방향을 정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 때 획정에 대한 기준도 마련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