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참여환경연대 & 제주의소리 "진심 사죄"
제주참여환경연대 & 제주의소리 "진심 사죄"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5.1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토론회 도중 폭행 발생 사건 "책임 회피 않겠다"

지난 14일 진행된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One Point 토론회'서 발생한 폭행 사태와 관련해 토론회를 주최한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제주의소리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두 단체는 "토론회 진행 도중 매우 충격적이고 불미스런 일이 발생했다"며 "폭행 사태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토론회가 끝나가던 도중, 김경배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토론회 연단에 올라가 원 후보에게 계란을 투척한 뒤 얼굴을 가격했다. 김 씨는 토론회 진행 관계자들에 의해 끌려나갔으며, 도중에 몸에 지니고 있던 흉기로 자해하기도 했다.

이 일로 원 후보와 김 부위원장은 각각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러한 사건에 대해 두 단체는 "어떤 변명도 통하지 않을 것"이라며 "경위야 어떻든 예비후보들의 안전을 책임지지 못한 점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이날 토론회가 제2공항이라는 매우 민감한 주제를 다룬 만큼 안전에 더욱 신경을 썼어야 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어떤 지적도 달게 받겠다"며 "앞으로 어떤 책임도 회피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두 단체는 "폭행을 당한 원희룡 예비후보를 비롯해 이날 토론회에 참여한 각 예비후보와 제주도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아래는 사과문 전문.

<사과문>
‘토론회 폭행 사태’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오늘 오후 <제주의소리>와 제주참여환경연대가 공동으로 개최한 제주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매우 충격적이고 불미스런 일이 발생했습니다.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이 토론회 말미에 단상으로 올라가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얼굴을 가격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이어 흉기로 자해를 시도했습니다. 

이 일로 원 예비후보와 김 부위원장은 각각 병원으로 실려갔습니다. 

어떤 변명도 통하지 않을 것입니다. 경위야 어떻든 예비후보들의 안전을 책임지지 못한 점 머리숙여 사죄드립니다. 

특히 이날 토론회가 제2공항이라는 매우 민감한 주제를 다룬 만큼 안전에 더욱 신경을 썼어야 했습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습니다. 어떤 지적도 달게 받겠습니다. 앞으로 어떤 책임도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폭행을 당한 원희룡 예비후보를 비롯해 이날 토론회에 참여한 각 예비후보와 제주도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죄드립니다.

2018. 5. 14.

제주참여환경연대 /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