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IB교육과정, 국내 대입에 적용 불가" 반박
김광수 "IB교육과정, 국내 대입에 적용 불가" 반박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8.05.1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교육과정이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이 너무 많다" 지적
IB교육과정 도입 여부를 두고 김광수와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예비후보 간에 입장을 달리하고 있다.
IB교육과정 도입 여부를 두고 김광수와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예비후보 간에 입장을 달리하고 있다.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예비후보는 16일 "제주도교육청이 추진하고 있는 IB교육과정은 평가부분 장점만이 강조되 있을 뿐 한국의 대입에 적용할 수 없는 부분이 잘 알려지지 않아 혼란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김광수 예비후보는 “IB교육과정의 핵심은 평가과정이 아닌 교육과정이고 교육과정이 한국과 전혀 다른 새로운 과정으로 변경돼 문재인 대통령 추진 대입제도에도 적용이 불가하다는 점이다”라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IB교육과정을 통한 교육을 거친 학생이 한국의 대입을 치르기 위해선 대한민국 교육과정 전체가 IB교육과정이 되야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다”면서 “평가방식만을 강조하고 이러한 부분을 정확하고 자세히 설명하지 않고 있는 이 예비후보의 교묘한 홍보는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 공약으로 추진 중 인 대입제도의 변화로 IB교육과정이 자리를 잡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는 이 예비후보의 기대는 IB교육과정의 초학문적(超學問的) 수업내용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고교 학점제 역시 국어, 영어, 수학 등의 과목이 명시돼 있는 학점제이며 이러한 학문적 구분을 없애고 초학문적 수업을 진행하는 IB교육과정에 대한 공약은 어디에도 찾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다시 말해 “이 예비후보가 주장하는 서술형, 여러 개의 정답이라는 주장에 대한 해법은 대한민국 안에서도 충분히 찾을 수 있고, IB가 아니더라도 다른 교육과정상에서 충분히 벤치마킹이 가능한데도 IB교육과정을 도입하기 위해 평가방식만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비춰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