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날씨] 소형급 태풍 '야기' 13일 제주 관통하나
[제주날씨] 소형급 태풍 '야기' 13일 제주 관통하나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8.09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북상 중인 가운데 이 태풍이 제주도에 영향을 미칠 지 이동경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Newsjeju

[제주날씨]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북상 중인 가운데 이 태풍이 제주도에 영향을 미칠 지 이동경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제주 전역(산지 제외)에는 며칠째 폭염주의보가 이어지는 등 가마솥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때문에 이번 태풍이 제주를 포함해 한반도에 '단비'를 뿌릴 지 관심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중심기압 994 헥토파스칼(hPa)의 소형급 태풍으로 9일 새벽 3시경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9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65km 속도로 동북진하고 있다. 

태풍 야기는 주말인 11일(토) 새벽 3시경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43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하다 이후 13일(월) 새벽 3시경에는 서귀포 남남서쪽 약 39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태풍 야기는 이튿날인 14일(화) 중국 상하이 북쪽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다만 태풍의 위치가 유동적이기 때문에 이 태풍이 제주에 비를 몰고 올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기상청은 "제주를 지나는 13일 새벽부터 제주지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지만 태풍의 위치가 유동적이라 아직 예단하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한편 태풍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자리(별자리)를 의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