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개소식 개최
제주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개소식 개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09.14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보건소(소장 이민철)는 오는 20일 치매통합관리서비스 제공을 위한 센터개소식을 갖는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엔 오전 10시부터 보건소 별관 치매안심센터 건물 현관에서 지역주민 3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제주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국‧도비 8억 5400만 원을 확보, 제주보건소 내 별관 2,3층을 증‧개축해 총 규모 643㎡로 검진실, 단기쉼터, 가족카페, 프로그램실, 사무실 등을 갖추고 신경과 전문의,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등 총 13명으로 구성된 전문인력에 의해 운영된다.

앞으로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상담과 등록관리, 치매환자 가정방문, 예방관리교육, 환자 관리요령, 치매치료비 지원등을 실시한다. 또한 가족의 돌봄부담 경감을 위한 헤아림 가족교실, 자조모임, 가족카페를 운영해 치매환자 가족의 삶의 질 향상에도 도움을 줄 계획이다.

제주보건소 관계자는 "치매안심센터 개소를 통해서 지역주민이 치매로부터 자유롭고 활기찬 생활을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가족들의 정신적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