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유통공사 설립하면 망할 것"
원희룡 지사 "유통공사 설립하면 망할 것"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11.1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균 의원, 밭작물 산지경매 시스템 도입 주문하면서 유통공사 설립 당부하자
원희룡 지사 "원가경쟁에 밀려 망할 수밖에 없다"며 거부

밭작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주에 '유통공사'를 설립하는게 어떻겠느냐는 주문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완강히 거부했다.

강성균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애월읍)은 19일 제366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을 통해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밭작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주문했다.

특히 강성균 의원은 농산물 유통비용을 줄이기 위해 산지경매 시스템을 도입하고 제주에 유통공사 설립을 타진해 볼 것을 제안했다.

▲ 답변하고 있는 원희룡 지사와 질문하고 있는 강성균 제주도의원. ©Newsjeju
▲ 답변하고 있는 원희룡 지사와 질문하고 있는 강성균 제주도의원. ©Newsjeju

이에 원희룡 지사는 "육지의 경우엔 대부분 육상운송이라 산지경매가 빨리 정착됐으나 제주는 해상물류비로 인한 부담 때문에 제주에선 전자화상경매로 진행되고 있다"며 "밭작물도 전자화상경매로 못할 이유가 없다. 다만 가락동을 중심으로 한 육지부 경매를 대체하기 위한 과제도 넘어서야 해서 고심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 지사는 "가급적 공공에서 유통 지배권을 가지면 좋겠으나 과거에 제주교역이라는 것이나 충남도의 농산물유통공사가 모두 망한 이유를 알아야 한다"며 "유통이 농협을 통해서 이뤄지고 있어 중복되는 문제와 함께 공사로 가게 되면 원가경쟁 등 치열한 경쟁을 거쳐야 하는데 망하면 안 된다"며 거부 의사를 나타냈다.

그러자 강 의원은 "김천의 경우엔 법인화를 통해 잘 가고 있다"며 "전문가들도 제주에서의 산지경매가 가능하고 반드시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농민들이 디자인을 알겠나. 마케팅을 직접 하겠느냐"며 "이 분야는 공공(행정)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저 역시 같은 고민이지만 민간의 경쟁력을 공공이 떠맡아서 잘 될 수도 있겠지만 공공이 하는 데엔 한계가 있다"며 "공공으로 가면 망하기 쉽다"고 거듭 거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