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시민단체와 맞닥뜨려
원희룡 제주지사, 시민단체와 맞닥뜨려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1.0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목소리에도 아랑곳 않은 채 현관 통과
제주도인권위, 원 지사에 행정대집행 중단 권고
▲  ©Newsjeju
▲시민단체는 8일 오후 3시 50분쯤 제주도청 현관으로 들어서는 원희룡 지사를 막아서며 "비겁하다", "당장 김경배(성산읍 주민)씨의 면담 요구를 수용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원희룡 지사는 "통행을 방해하면 안 됩니다"라는 말만 되풀이 하며 공무원들과 함께 제주도청 안으로 들어섰다. ©Newsjeju

원희룡 제주지사의 퇴진을 요구하며 제주도청 현관 앞을 점거 중인 시민단체와 원희룡 지사가 결국 맞닥뜨렸다. 

시민단체는 8일 오후 3시 50분쯤 제주도청 현관으로 들어서는 원희룡 지사를 막아서며 "비겁하다", "당장 김경배(성산읍 주민)씨의 면담 요구를 수용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원희룡 지사는 "통행을 방해하면 안 됩니다", "몸에는 손 대지 마십시요"라는 말만 되풀이 하며 공무원들과 함께 제주도청 안으로 들어섰다. 

제주도청 앞에 설치된 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원희룡 지사는 이날 시민단체의 목소리에도 아랑곳 않은 채 이들을 뚫고 그대로 현관 출입문을 통과했다. 

▲  ©Newsjeju
▲제주도청 앞에 설치된 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원희룡 지사는 이날 시민단체의 목소리에도 아랑곳 않은 채 이들을 뚫고 그대로 현관 출입문을 통과했다. ©Newsjeju

앞서 김경배씨는 원희룡 지사와의 공개면담을 수차례 요구했으나 원 지사는 아직까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여기다 국토부가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결과에 대해 "제주 제2공항 예정지(서귀포시 성산읍)에 대한 최적후보지 선정은 타당했다"는 결론을 내리면서 시민단체의 반발은 점점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고은영 제주녹색당 전 공동운영위원장 외 3인은 지난 7일 강행된 행정대집행을 두고 원희룡 지사와 고희범 제주시장, 현장지휘 공무원들을 상대로 제주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은영 전 운영위원장은 고소 사유에 대해 "원희룡 지사 등 피고소인들은 제주도청 맞은편에서 열린 규탄집회와 제2공항 반대농성 천막을 강제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진행한다는 명목으로 집회를 방해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7일 제주도청 앞에서 강행된 시민천막 행정대집행과 관련해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고희범 제주시장이 고소 당했다.&nbsp;<br data-cke-eol="1"> ©Newsjeju
▲지난 7일 강행된 제주도청 앞 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 현장. ©Newsjeju

 

# 제주도인권위, 원 지사에 행정대집행 중단 권고

이와 관련해 제주특별자치도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이하 제주도인권위) 조차 원희룡 지사에게 도청 앞 집회 및 시위를 보장하고, 집회 물품(천막 등)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제주도인권위는 행정대집행과 관련해 이날 오전 8시 30분, 도청 자치행정과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원희룡 지사에게 행정대집행 중단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특히 "도청 앞 농성장 철거과정의 인권침해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 도민의 인권이 유린당했다. ‘세계평화의 섬’이란 수식어가 무색하게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도정에 의해 도민의 인권이 유린당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꼬집었다.

또한 "엄동설한에 도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지난 12월 19일부터 단식을 이어가는 도민(김경배씨)과 이를 지지하는 도민들이 모여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들의 집회, 시위에 대해 원희룡 지사와 고희범 제주시장은 1월 7일 행정대집행을 통해 그 목소리를 묵살했다"고 다그쳤다.

이어 "도청 현관 앞의 도민들은 사지가 들려 밖으로 끌려나왔고, 20일째 단식 중인 도민이 있었던 천막은 무참히 무너져 뜯겨 나갔다. 집회, 시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고 행정대집행 전후 과정에서 물리적인 폭력이 사용된 점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지사는 도 인권위원회의 권고사항을 적극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우리는 향후 농성장에 대한 인권침해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며, 덧붙여 이번 행정대집행으로 인해 몸과 마음의 상처를 입은 도민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