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민과 관광객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은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3.25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오는 27일에 '제주 공정관광 육성 및 지원 조례 제정 전문가토론회' 개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김희현(더불어민주당, 일도2동 을)과 강민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오는 27일에 '제주 공정관광 육성 및 지원 조례 제정을 위한 전문가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이날 오후 2시 제주자치도의회 소회의실에서 진행되며, 제주의 지속가능한 관광 해법찾기 모색을 위한 자리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김희현 의원은 "제주관광이 급성장하면서 오버투어리즘 문제가 발생해 도민들에게 부정적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반면, 한편으론 외부요인에 의해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내수경기 침체로 제주관광이 딜레마에 빠진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젠 지속가능한 대안으로 공정관광에 대한 논의와 법제도적 기반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조례안 제정 추진에 대한 의의를 설명했다.

이날 토론회에선 이러한 조례 제정 취지에 대한 설명이 있고 난 뒤 전문가 토론으로 이어진다.

토론에는 임안순 제주농어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장, 허순영 착한여행 대표, 신동일 제주연구원 연구위원, 강봉석 제주관광공사 지역관광처장, 부석현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 조사연구실장, 문경복 제주자치도 관광정책과장 등이 참석한다.

조례안을 공동 발의한 강민숙 의원은 "이번 토론회 내용을 바탕으로 조례안을 마련한 뒤 5월에 개최되는 임시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이 조례가 대량 및 저가관광의 대안이 되어 관광객의 소비가 지역의 낙수효과로 이어지는 해법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