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매력 품은 기념품 '동심' 대상
제주의 매력 품은 기념품 '동심' 대상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9.07.0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회 제주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당선작 19점 선정
▲ 제주특별자치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 수장작 '동심(방향제)'. ©Newsjeju
▲ 제주특별자치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 수장작 '동심(방향제)'.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협회는 ‘제22회 제주특별자치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당선작 19점을 최종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당선작들은 지난 5월 16일부터 6월 14일까지 공모를 통해 접수된 201개 작품 가운데, 관광 및 기념품관련업계, 도외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관광기념품개발육성위원회에서 상품성, 디자인, 창의·실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됐다.

대상에는 이중섭 작가의 대표작인 아이들 시리즈를 이미지화 해 나무로 만든 방향제인 황재영(영다포)의 ‘동심’이 선정됐다.

‘동심’은 디자인 측면뿐만 아니라 차량용으로 사용하거나, 미니 스탠드에 고정해 실내용으로 사용할 수 있게 만드는 등 실용성 측면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금상에는 ‘동백꽃 제주’, ‘지꺼진 하르방 주병’ 작품 등 2점이 최종 선정됐다. ‘동백꽃 제주’는 한경면 고산리 일대에서 제조되는 전통 붉은 누룩으로 만든 수제 전통주로, 제주의 맑은 물과 동백꽃이 어우러져 제주의 새로운 전통주의 모습을 제시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꺼진 하르방 주병’은 하르방 코 만지기 문화를 모티브로 술병과 술잔 세트로 구성해 제주의 돌하르방의 모습과 이야기를 제품에 잘 접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은상 작품에는 한라봉 과육을 통째로 넣은 ‘한라봉양갱’(효은양갱/최효은), 해녀의 모습을 형상화한 ‘바당을 품은 해녀’(김민서), 제주 동백꽃과 야생화의 모습을 표현한 화병인 ‘동백꽃을 품은 제주’(소아도예/손지아), 현무암 위에 캔들을 만들고 한라산 향을 첨가한 ‘제주 현무암 사계 캔들’(고냥돌/권혜민) 등 4점이 선정됐다.

그 밖에도, 동상 4개 작품, 장려상 8개 작품이 선정됐다. 공모전 수상작은 오는 7월말 시상할 예정이며, 각종 전시·홍보지원과 상품개발자금 지원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특히 선정된 작품들 중 일부는 제주 관광기념품을 대표해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에 출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