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관성 없던 읍면동 명칭, 다시 원래대로
일관성 없던 읍면동 명칭, 다시 원래대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7.17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부터 읍·면·동 행정기구 명칭 '행정복지센터'로 변경해왔으나...
2년 지난 지금 제각각.... 주민들 의견 수렴해 '행정복지센터' 명칭 없애기로

제주특별자치도가 더 이상 읍·면·동 행정기구의 명칭을 '행정복지센터'로 사용하지 않겠다고 17일 밝혔다.

'행정복지센터' 명칭은 지난 2016년 12월 18일부터 새로이 붙여진 기관명이다. 당시 행정자치부가 전국의 읍·면 사무소와 동 주민센터의 명칭을 '행정복지센터'로 변경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이뤄진 조치였다. 

명칭에 '복지'가 붙게 된 건, 보건복지부가 '읍·면·동 복지허브화' 정책을 가동하겠다는 이유에서였다. 행정복지센터를 줄여 부르면 '행복센터'가 되기에, 긍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주겠다는 의도도 있었다.

그렇게 해서 제주에선 한림읍과 구좌읍, 안덕면, 이도2동, 삼도1동, 건입동, 동홍동, 서홍동의 주민센터가 '행정복지센터'라는 명칭을 달게 됐다. 먼저 이 8곳을 시범으로 변경하고, 2018년까지 도 전체의 60% 이상을 행정복지센터로 변경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제주시 노형동 주민센터. ⓒ뉴스제주
제주시 노형동 주민센터. ⓒ뉴스제주

허나 그로부터 명칭 변경은 단 한 곳으로도 확대되지 않았다. 명칭 변경이 이뤄지지 않은 건, 주민들뿐만 아니라 제주를 찾은 관광객들에게도 많은 불편을 주고 있다는 문제제기가 꾸준히 이어져왔기 때문이다. 당시 명칭을 변경한다고 할 때도 읍면동의 행정기관이 '복지'만 다루는 곳이 아닌데 '행정복지센터'라고 불리는 건 무리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었다.

이 때문에 제주도정은 도민 의견수렴과 각 행정시 및 읍면동장 회의를 거쳐 '행정복지센터' 명칭을 다 없애고 원래대로 돌리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위 8곳의 행정복지센터는 다시 '동주민센터'로 불려지게 되며, 내년 상반기 중에 현판을 교체하고 각종 안내판을 일괄 변경할 계획이다.

제주자치도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현재 '행정복지센터' 명칭을 쓰고 있는 지자체는 천차만별이다. 서울시는 아예 단 한 곳도 안 쓰고 있으며, 거의 100% 행정복지센터로 변경한 곳도 있다. 제주처럼 혼재돼 사용하고 있는 지자체가 대부분이다.

이렇게 된 이유는 당시 행안부의 지침이 의무조항이 아니라 '권고'사항이어서다.

도 관계자는 "주민불편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와 논의를 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읍면동 명칭과 관련한 도 조례 지침 상에서도 '사무소'와 '주민센터'로 사용하도록 돼 있다는 점을 들어 명칭을 다시 원래대로 쓰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도민 의견수렴 과정에선 이왕 이렇게 된 김에 읍·면·동의 모든 명칭을 '사무소'로 일괄 통일시키자는 의견이 다수 제기됐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실제 그런 제안이 많았다"며 "하지만 동 주민센터 명칭이 13년간 사용돼 왔고, 타 지자체에서도 아직까진 '주민센터' 명칭을 쓰고 있는 곳이 많아 관광객 등을 고려할 때 종전에 사용돼 왔던 명칭을 유지하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