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전기차, 제주서 7월 초 이후 판매 '0대' 
일본 전기차, 제주서 7월 초 이후 판매 '0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8.0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판매량 62대에 불과, 대당 지방보조금 500만 원 지원돼 왔으나 
일본 경제전쟁 선포에 국내선 국민들의 자발적 불매운동 여파로 판매량 급감
▲ 일본 닛산의 전기차인 리프(Leaf). ©Newsjeju
▲ 일본 닛산의 전기차인 리프(Leaf). ©Newsjeju

7월 초 이후 일본의 대표적인 전기차인 닛산 리프의 판매량이 급감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올해 현재까지 닛산 리프의 총 판매량은 62대로 집계됐다. 많이 선호하지 않는 차량이라 매월 10∼15대 수준에서 보급돼 왔다.

그러다가 일본이 7월 초,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따른 보복성 조치로 반도체 소재 관련 물품에 수출제한 조치를 걸었다. 그러자, 국내에선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으로 응수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유니클로와 ABC마트 등에 이어 차량으로도 확산됐다. 이 때문인지 7월 초 제주에서 판매된 닛산 리프는 단 3대에 그쳤고, 그 이후엔 '0대'를 기록하고 있다.

전기차 구입 시엔 국비 및 지방비의 혈세가 보조된다. 국비는 900만 원, 지방비 보조금은 지역별로 편차가 있어 450∼1000만 원 사이다. 제주에선 500만 원을 지원한다.

올해 62대가 판매됐으니, 국비는 5억 5800만 원이, 지방비는 3억 1000만 원 등 총 8억 6800만 원이 일본 기업으로 흘러 들어간 셈이다. 전국적으로 보면 올해 현재까지 약 600대가 팔렸다. 최소 54억 원의 국비가 일본 전기차를 팔아주는데 지원됐다.

반면 일본 내 국산 자동차의 판매는 거의 전무한 실정이다. 이에 반해 국내서 판매되는 일본산 자동차는 연간 4만 대에 육박한다. 이 때문에 두 나라간 무역수지는 자동차 한 품목에 한정했을 때 약 1조 4000억 원가량의 적자를 우리나라가 보고 있는 셈이다.

이 상황에서 일본은 아예 대놓고 한국산 제품 수·출입에 제동을 걸었고, 국민들은 이를 두고만 볼 수 없다는 인식이 불매운동으로 이어졌다. 이 덕분에 7월 초 이후 제주에선 더 이상 닛산 리프의 판매가 보고되고 있지 않다.

한편, 지난해엔 닛산 리프의 신형 모델이 정부 인증을 받지 못해 단 한 대도 보조금이 지원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