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고 교악대, 제69회 진주개천예술제 초청 연주 및 가장행렬 참가
오현고 교악대, 제69회 진주개천예술제 초청 연주 및 가장행렬 참가
  • 이선희 기자
  • 승인 2019.10.1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현고등학교는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경상남도 진주시 일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제69회 개천예술제에 오현고 교악대가 참가했다. ©Newsjeju
▲ 오현고등학교는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경상남도 진주시 일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제69회 개천예술제에 오현고 교악대가 참가했다. ©Newsjeju

오현고등학교(교장 이계형)는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경상남도 진주시 일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제69회 개천예술제에 오현고 교악대가 참가했다.

오현고 교악대는 특별 초청팀으로 참가해 10월 4일과 5일 양일 간 제주 관악의 역량을 진주 시민들에게 보여줬다. 개천예술제의 가장 큰 행사인 진주 시내 가장행렬의 선두주자로서 응원가와 행진곡인 ‘샛별’등을 연주했고, 4일 저녁에는 진주 남강 남가람 야외무대에서 연주회를 열어 시민과 관광객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진주 개천예술제는 지난 1949년부터 ‘영남예술제’의 이름으로 시작해 그 후 개천예술제로 명칭을 바꿨으며, 각 지역 문화예술제의 본보기가 됐다.

오현고는 1953년 제4회 예술제에서 관악경연부문 최고상을 받은 이후 연속 16년간 최고상을 수상해 진주시민들에게 제주 관악의 우수성을 각인시킨 바 있다. 이를 기념해 진주와 제주의 문화예술 발전과 교류를 상징하는 ‘진제양주예연기념비(濟晉兩州藝緣紀念碑)’가 진주성 내부와 오현고등학교에 1960년대 말에 세워졌으며 오현고와 진주고의 자매결연을 통한 교류를 진행한 바도 있다.

한편, 이번 초청 행사에 진주시제주향우회(회장: 이우상 한국국제대 총장)와 서부경남제주향우회(회장: 강영희)에서 학생들에게 선물과 간식을 후원해 주었다. 또 진주시장이 학생들을 초대해 격려하고, 관계자들과의 면담을 통해 제주와 진주간의 문화예술 교류 문제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