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 10명 중 8명 "반드시 투표하겠다"
유권자 10명 중 8명 "반드시 투표하겠다"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4.1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선관위, 2차 여론조사 결과 12일 발표
▲ 사전투표 현장. ©Newsjeju
▲ 사전투표 현장. ©Newsjeju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해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국회의원선거 관심도 및 투표참여 의향 등에 관한 2차 여론조사 결과, 79.0%는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했으며, 64.0%는 '투표할 후보를 이미 결정했다'고 응답했다. 

이번 국회의원선거에 '관심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86.1%로 지난 1차 조사결과(81.2%)보다 4.9%p 상승했다.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이들 중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18세-29세 60.4%, 30대 75.6%, 40대 84.4%, 50대 80.3%, 60대 86.6%, 70세 이상 90.9%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차 유권자 의식조사 결과(72.7%)와 비교하면 적극적 투표참여 의향층이 6.3%p 증가했으며, 전 연령층에서 투표 의향이 증가했다. 또 '가능하면 투표할 것이다'라고 응답한 사람은 15.1%로 조사되어, 이번 국회의원선거에 투표참여 의향이 있는 사람은 총 94.1%로 나타났다.  

'투표할 후보를 결정했다'는 응답은 64.0%로 나타났으며 반면 '아직 후보를 결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은 36.0%로 나타났다. 지난 제20대 국회의원선거 같은 시기(58.2%)에 비해 '후보를 결정했다'는 응답은 5.8%p 증가했다.

후보를 선택하는데 고려하는 사항으로 '소속 정당' 31.1%, '정책/공약' 28.7%, '인물/능력' 25.2% 순으로 나타났으며, 후보자 선택 시 필요한 정보를 얻는 경로로는 '인터넷 및 소셜네트워크(SNS)'가 31.2%로 가장 높았다. 이어 'TV, 신문, 라디오 등 언론보도'(23.9%), '정당 및 후보자의 선거홍보물'(18.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선거 분위기에 대해 '깨끗하다'는 긍정 평가가 55.8%로 나타나 지난 1차 조사결과(49.8%)보다 6.0%p 상승했으며, 반면 '깨끗하지 못하다'는 부정 평가는 26.8%로 조사됐다. 그 이유로는 '언론기관의 불공정한 보도'(31.9%), '정당·후보자의 상호비방·흑색선전'(29.0%)을 꼽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중앙선관위는 "지난 4월 10일과 11일 양일간 실시한 사전투표의 투표율이 26.69%로 지난 제20대 국회의원선거(12.19%)보다 14.5%p 증가했다"며 "남은 기간 투표율 제고를 위한 홍보활동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중앙선관위가 (주)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전국의 만 18세 이상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5일, 6일 양일간 전화면접(CATI)으로 표본 프레임은 유·무선 전화 RDD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응답률은 14.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며,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부여(2020. 3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했고, 세부내역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