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도 해안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 발견
추자도 해안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 발견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5.2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가 추자도 해안가에서 발견됐다 / 사진제공 - 제주해양경찰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가 추자도 해안가에서 발견됐다 / 사진제공 - 제주해양경찰서

추자도 해안가에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가 발견됐다. 해경은 불법 포획흔적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20일 제주해양경찰서는 지난 19일 오후 7시42분쯤 추자 담정수장 직원이 상괭이 사체를 발견·신고 했다고 밝혔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발견된 상괭이 사체는 부패가 거의 없는 상태로 숨골, 등, 배, 지느러미 부근에 일부 표피가 벗겨져 있었다. 길이 155cm에 둘레 86cm, 약 80kg 정도의 수컷 상괭이로 불법 포획 흔적은 없었다.

해경 관계자는 "상괭이는 해양보호생물종인 만큼 바다에서 조업 중 그물에 걸렸다면 곧바로 신고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상괭이는 우리나라 남, 서해안에 주로 서식한다. 개체 수 감소에 따라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의 보호종으로 포획 및 판매 등이 금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