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교통표지판 지명 표기 오류 수두룩
도내 교통표지판 지명 표기 오류 수두룩
  • 고기봉 시민기자
  • 승인 2011.11.02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기봉 시민기자

서귀포시  도로 표지판이 지명안내 표기가 잘못됐거나 불합리하게 설치돼 있는 등 관리가 허술하다.

서귀포시 성산읍 관내 표지판에는 고성으로 표기 되어 있는데 동부소방서 주변 1132도로에는 지명표기로 사용 할 수 없는 동남이란 명칭을 사용하고 있어 운전자들에게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 동남은 행정 구역상 리가 아니고 고성리가 맞다.

 

▲ 동남은 행정리가 아님, 지역 주민들이 부르는 이름.행정리가 아니면 표지판에 지명표기 못함(도로교통법)

 

서귀포시 표선면(표선 성읍사거리 신호등)에서 서귀포 방향으로 운행하다 보면 100m 전방에 표선을 표신으로 표시 되어 있고

 

▲ 간단히 수정 할 수 있는 표지판 그대로 방치(표선을 표신, 성산을 성선)

 

서귀포에서 표선방면 태흥 소금밭 사거리 이정표에는 성산을 성선으로 표시해 주민들로부터 행정당국의 안일한 교통시설물 관리에 일침을 가했다

운전에 있어 교통 안전표지판은 우리 운전자들에게 지리적인 교통정보의 전달은 물론 운전편의를 위한 안내자이면서 안전운전을 위한 질서 유도의 통제자로서 원활한 교통소통 그리고 교통사고의 예방 등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 공사을 마무리 했는데 표지판은 넘어가기 직전이고 표지판도 엉터리(회전형 교차로 모양으로 표시 해야됨, 성산읍 고성 감협지소앞)

 

현실적으로 우리 주변에서 흔히 잘못된 표지판의 개선이나 보수 등이 시급한 안전표지판 등을 많이 볼 수가 있고 표지판이 낡고 퇴색되어 녹이 슬고 훼손이 된 경우와 다른 간판이나 전봇대 등에 가려진 경우, 표지판이 도로의 신설이나 선형개선 및 폐지로 인해 무용지물의 상태로 방치되고 있는 경우, 표지판이 설치 기준과 방식에도 맞지 않아 조잡한 경우는 물론 도로의 구조와 표지판 적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등을 많이 볼 수가 있다.

▲ 2차선 도로에 어린이보호구역은 속도제한 30km인데 표지판은 50km로 엉터리 표시(지정 따로 설치따로)

 

이에, 우리는 항상 모든 안전표지판이 제 위치에서 제대로 제 역할을 하면서 운전자와의 원활한 소통이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좀 더 세심한 관심으로 점검과 함께 조속하고도 적절한 개선 조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하는 것이다.

아울러 표지판의 설치와 개선보수 후에는 서류상의 검사가 아닌 반드시 담당자의 최종 현장 확인 검사가 준공의 필수요건이 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고기봉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