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매클로이, 역전 우승…노승열 공동13위
'역시' 매클로이, 역전 우승…노승열 공동13위
  • 뉴스제주
  • 승인 2012.09.0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골프황제' 로리 매클로이(23·북아일랜드)가 역전 드라마를 쓰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 도이체방크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다.

매클로이는 4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파71·7214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를 기록, 루이 우스타이즌(남아공)을 1타차로 따돌렸다.

PGA에서 전도유망한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매클로이는 시즌 3승째를 신고하며 입지를 더욱 탄탄히 했다. 페덱스컵 포인트 2500점을 더해 총점 4799점으로 이 부문 1위 자리까지 꿰찼다.

최종 라운드 전까지만 해도 매클로이의 우승 가능성은 크지 않았다. 전날 8언더파를 몰아친 우스타이즌이 매클로이에게 3타 앞서며 승기를 굳히는 듯 했다.

매클로이는 초반부터 격차를 좁혀 나갔다. 2~4번홀 3연속 버디로 순식간에 스코어를 만회한 매클로이는 8번홀에서 또 다시 버디 퍼트를 성공, 전반 9개홀에서만 4언더파를 적어냈다.

반면 우스타이즌은 전날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4번홀에서 첫 버디를 신고했지만 곧바로 더블보기를 범해 매클로이에게 선두를 내줬다.

승부는 막판에 갈렸다. 매클로이가 후반 라운드 들어 주춤하는 사이 우스타이즌은 17번홀까지 1타차로 추격했다. 마지막 18번홀에서는 3m 버디 퍼트 기회까지 만들어냈다. 성공만 시키면 연장전에 돌입하는 상황.

하지만 우스타이즌의 퍼트는 홀컵을 외면했고 트로피는 매클로이에게 돌아갔다.

'원조 황제' 타이거 우즈(37·미국)는 최종합계 18언더파 266타로 단독 3위를 차지했다. 우즈는 버디만 5개를 기록하는 깔끔한 플레이로 라이벌 필 미켈슨(42·미국)의 추격을 4타차로 따돌렸다.

이날 54만4000달러의 상금을 거머쥔 우즈는 총상금 1억35만700달러로 277번째 대회 만에 통산 상금 1억 달러를 넘어섰다.

'영건' 노승열(21·타이틀리스트)은 최종합계 8언더파 276타 공동 13위로 분전했다. 첫 날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가면서 이변을 연출하는 듯 했던 노승열은 3라운드에서 공동 22위까지 추락했지만 이날 3언더파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노승열은 페덱스컵 포인트 38위로 무난히 플레이오프 3차전 티켓을 확보했다.

재미교포 나상욱(29·타이틀리스트)은 최종합계 6오버파 290타로 공동 69위에 그쳤고 무려 7타를 잃은 배상문(26·캘러웨이)은 최종합계 12오버파 296타로 컷통과 선수 중 최하위인 78위로 체면을 구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