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우는 여성, 특정 유전자 보유" 호주연구
"바람피우는 여성, 특정 유전자 보유" 호주연구
  • 뉴스제주
  • 승인 2015.02.18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바람피우는 여성은 외도를 저지르게 하는 특정된 '외도 유전자'를 갖고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최근 호주 퀸즐랜드대 연구팀이 총 실험 참가자 7378명을 대상으로 라이프스타일 및 외도와 관련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여성 조사대상 중 6.4%가 바람을 피운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이들 중 상당수는 'AVPR1a' 유전자 변형체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선데이타임스 등이 전했다.

아르기닌-바소프레신 수용체 유전자라고 불리는 'AVPR1a'는 일반적으로 사회적인 소통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 유전자는 인간 외의 동물에서도 발견되는데, 이 유전자를 가진 동물은 비교적 문란하고 무자비한 성향이 강하다는 사실이 이전 연구에서 확인된 바 있다.

아울러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이 유전자가 자주 나타났고, 부모로부터 유전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이 유전자를 가진 여성은 사회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성적으로 영향을 받는 경향이 강하다"며 "이것이 배우자를 두고 외도할 가능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를 이끈 퀸즈대학의 브랜든 지트시 박사는 "이번 연구로 바람피우는 사람의 유전적 토대를 찾아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