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정이 학부모 의견수렴은 왜?... 관권선거 논란
제주도정이 학부모 의견수렴은 왜?... 관권선거 논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3.13 13:4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교육 활성화 방안 의견수렴 한다며 학부모들 불러 모아
김우남 예비후보 "선거철 앞두고 명백한 관건선거, 원희룡 지사 한심"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도교육청이 해야 할 일을 대신하려 한 것을 두고 "관건선거가 아니냐"는 의심을 받게 됐다.

더불어민주당의 김우남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3일 오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정이 교육청으로 둔갑해 관권선거를 치르려 한다"고 공개 경고했다.

김우남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3일 원희룡 도정이 관건선거를 자행하고 있다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김우남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3일 원희룡 도정이 관권선거를 자행하고 있다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김우남 예비후보의 설명에 따르면, 최근 제주자치도는 '공교육 활성화 방안 의견수렴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고자 제주시 동지역 초등학교에 공문을 발송했다.

간담회는 학교환경 개선과 4차산업 혁명을 대비한 교육지원방향 등 공교육 활성화 방안을 모색해보겠다는 취지다. 여기에 학교장과 학교운영위원장, 학부모들이 참석하라는 것이다.

문제는 이러한 일은 제주자치도가 해야 할 일이 아니라 제주도교육청이 해야 할 일이라는 점이다.

이를 두고 김 예비후보는 "이게 그렇게 화급을 다투는 중대한 사안이느냐"며 "공교육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수렴을 교육청이 아닌 도청에 해야 할 일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김 예비후보는 "교육청도 모르게 했다는 건 정말 지나가다 소가 웃을 일"이라고 비난의 강도를 더했다.

김 예비후보는 "그것도 하필 지방선거 90여 일을 앞두고 있는 민감한 상황에서 이러니 이건 명백하게 선거운동을 위한 간담회 개최임을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쏘아 붙였다.

또한 김 예비후보는 "요즘엔 일반인들의 모임이나 회의도 오해를 살까봐 미루는 판국에 왜 이렇게 제주도가 정신을 못 차리는 것이냐"며 "원 지사가 급해도 정말 너무 급한 모양"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김 예비후보는 "이 또한 명백한 관권선거 운동의 전형이라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어머나 2018-03-14 02:31:17
교육감출마하시면 좋겠습니다.
국회의원.도지사.교육감 이렇게 대한민국 최초3개모두 pass하신분으로..다음은 ? 제발그거는 하지마세요 이번에하시는거보니 그것까지는 절대로 안될듯합니다.

당황 2018-03-13 22:26:05
지사님 당황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