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영 "4.3 완전한 해결, 미군정 책임부터 시작해야"
고은영 "4.3 완전한 해결, 미군정 책임부터 시작해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5.12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민중항쟁 70주년 제주도민 걷기대회-4.3민중항쟁, 기억의 발걸음’ 행사에 참석한 녹색당 고은영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녹색옷)

고은영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녹색당)가 민노총제주에서 주최한 ‘4.3민중항쟁 70주년 제주도민 걷기대회-4.3민중항쟁, 기억의 발걸음’ 행사에 참석한 자리에서 4.3문제를 꺼내 들었다.

고은영 후보는 행사를 마무리 하는 페회식에서 "4.3이 끝난 후 부모 잃은 고아들이 고사리 손으로 복원하고 지켜온 이 제주, 그 제주 땅을 우리 세대가 비참하게 잃어버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제주가 누리는 불평등한 풍요로움과 놀라운 개발 속도는 결국 후대의 불행을 담보로 한 것이기에 지금 멈추지 않으면 그 속도는 결국 우리를 추월하고 모든 제주 도민들을 집어 삼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고 후보는 "우리가 계승해야 할 평화의 섬의 가치는 지금 국제자유도시의 악세서리로 전락해 군사기지와 불편한 동거 중"이라며 "앞으로 4.3의 미군정 책임부터 시작해 더 철저한 조사로 정명하고 진정한 평화 인권의 섬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