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한반도 직격탄... 시마론까지 북상 중
태풍 '솔릭' 한반도 직격탄... 시마론까지 북상 중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8.1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호 태풍에 이어 20호 태풍 북상 중, 23일 전후 한반도 관통
▲  ©Newsjeju
▲제19호 태풍 '솔릭'의 이동경로(사진 출처: 기상청) ©Newsjeju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우려대로 오는 23일(목) 전후를 기해 한반도에 직격탄을 날릴 것으로 관측되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게다가 태풍 솔릭에 이어 제20호 태풍 '시마론'까지 북상하면서 그 이동경로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태풍 솔릭은 당초 소형급 태풍이었으나 몸집이 더욱 커진 중형급으로 발달했다. 태풍 솔릭은 중심기압 955 헥토파스칼(hPa)의 중형급 태풍으로, 19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1100km 부근 해상에서 서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오는 22일(수) 오전 9시께 일본 가고시마 서남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하다 23일(목) 오전 9시께 우리나라 여수 북북동쪽 약 60km 부근 육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해상이 아닌 육상으로 태풍이 진출할 것으로 예보된만큼 긴장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태풍 솔릭은 이후 24일(금) 오전 9시를 기해 청진 동남동쪽 약 4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때문에 태풍 솔릭은 23일(목) 전후로 제주를 포함한 한반도를 관통할 전망이다. 기상청의 예보대로라면 태풍 솔릭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첫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크다.  

여기다 제20호 태풍 '시마론(CIMARON)'까지 북상하면서 이동경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태풍 시마론은 중심기압 958 헥토파스칼(hPa)의 소형급 태풍으로, 19일 오전 9시 현재 괌 동북동쪽 약 830km 부근 해상에서 북서진하고 있다. 

태풍 시마론은 이후 소형급에서 중형급으로 발달한 뒤 오는 22일(수) 오전 9시를 기해 일본 오사카 남남동쪽 약 122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하다 24일(금) 오전 9시께 일본 오사카 서남서쪽 약 110km 부근 육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이후 이동경로는 예보되지 않고 있다.

태풍 솔릭과 태풍 시마론은 이동경로도 비슷한데다 둘 다 소형급에서 중형급으로 발달하는 것까지 닮아 있다. 기상청은 "태풍의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으니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야 하며, 태풍의 의한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