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진 의원, 의회에 '행정체제개편 특별위' 구성 제안
한영진 의원, 의회에 '행정체제개편 특별위' 구성 제안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12.17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행정체제개편 문제에 대해 17일 바른미래당의 한영진 제주도의원(비례대표)이 제주도의회에 '행정체제개편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한영진 의원은 이날 오후 2시에 개회된 제367회 제주도의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신청해 ""이번에 제출된 동의안을 의결에 초점 맞출 것이 아니라 수정권고안을 마련하는 논의의 장으로 만들자"며 이 같이 말했다

▲ 한영진 제주도의원(바른미래당, 비례대표)은 17일 제주도의회에 '행정체제개편 특별위원회' 설치를 제안했다. ©Newsjeju
▲ 한영진 제주도의원(바른미래당, 비례대표)은 17일 제주도의회에 '행정체제개편 특별위원회' 설치를 제안했다. ©Newsjeju

특히 한 의원은 "원희룡 제주도정도 행정시장 직선제 동의안을 제출하면서 의회에서 폭넓은 논의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했으니 충분히 가능하리라 본다"며 특위 설치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한 의원은 원희룡 지사가 행정체제개편위원회의 권고안을 그대로 수용해 동의안으로 제주도의회에 제출한 것에 대해선 "원칙적으로 존중하지만 의회 의결을 위해 가·부 투표에 부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의원은 "기초의회를 설치해 기초자치권을 온전히 보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에서 이를 배제한 단일 투표안은 도민의 선택권을 크게 제약시키고 침해시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한 의원은 "원희룡 도정이 동의안을 제출하는 과정에서 충분히 도민공감대를 얻지 못한 것도 한 이유"라면서 "민선 5기 도정에서 행정시장 직선제 추진이 중단됐던 이유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의원은 "이번에 다시 또 부결된다면 행정체제개편 논의 동력이 상실되고 말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한 의원은 "현 2개의 행정구역을 4개로 변경하는 것에 대해서도 지역주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안인지도 검토해야 한다"면서 특위 구성 제안을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