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력 더 강해지는 태풍 링링, 강풍 피해 엄청날 듯
세력 더 강해지는 태풍 링링, 강풍 피해 엄청날 듯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0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6일 오후부터 직접 영향권에 놓여... 7일 새벽께 관통
제주 근접 시 중심기압 955hPa, 시속 144km에 달하는 강풍 동반 예고
폭우 및 강풍 강도 무시무시할 듯... 만반의 대비 필요
▲ 기상청이 5일 오전 10시에 발표한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예상 진로도. ©Newsjeju
▲ 기상청이 5일 오전 10시에 발표한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예상 진로도. ©Newsjeju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발달 상태 기세가 무섭다.

기상청에 따르면 5일 오전 9시 현재 태풍 링링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370km 부근 해상에 도달해 있다. 중심기압은 960hPa로 당초 예상보다 훨씬 일찍 세력이 급성장했다.

오는 6일 오후 9시께에 이르면 서귀포 남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이 때 태풍 링링의 강풍반경이 무려 420km에 달해 제주는 이날 오전에는 간접 영향권에, 오후부턴 직접 영향권에 놓일 전망이다.

강풍반경이 500km 이상일 경우엔 대형 태풍으로 분류되는데, 현재는 중형급 태풍으로 성장해 있는 상태다.

문제는 제주에 근접했을 때의 태풍 중심기압이다. 중심기압이 950hPa까지 매우 낮아져 초속 43m(시속 155k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이라는 점이다. 초속 40m가 넘는 강풍의 위력은 어마어마하다.

강풍으로 인한 피해 우려도 높지만, 최근 며칠간 연이은 많은 비로 인해 토사유출이 위험한 상태에서 또 다시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돼 비 피해 역시 클 것으로 우려된다.

태풍 링링이 제주를 직접 강타하는 때는 오는 7일 새벽께다. 제주는 6일 저녁께부터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놓이겠으며, 제주를 관통할 때에도 태풍의 중심기압이 960hPa으로 강한 중형급 태풍이어서 단단한 준비가 필요해 보인다.

7일 새벽께 제주 서쪽 해안을 끼고 관통할 것으로 예측된 태풍 링링은 이후 7일 오전 9시엔 목포 서남서쪽 약 100km 부근 해상에 도달한 뒤 서해안 지역을 휩쓸면서 서울을 관통할 것으로 관측됐다.

이 때에도 태풍 링링의 중심기압은 970hPa의 강한 중형급 세력을 유지한 상태여서 육지 지역에도 많은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링링은 8일 오전 9시께 북한을 지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지역에 상륙한 뒤 소멸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