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물폭탄 쏟아진 태풍 '타파', 오늘밤까지 비
제주 물폭탄 쏟아진 태풍 '타파', 오늘밤까지 비
  • 이감사 기자
  • 승인 2019.09.2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태풍 타파 22일 밤 9시쯤은 부산 남쪽 약 80km 해상 진출 전망
제주도 산간 누적강우량 700mm 넘을 듯, 피해 신고 잇따라
▲  ©Newsjeju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서귀포 남동쪽 해상을 지나 부산 남쪽으로 접근 중이다. 오늘밤까지 제주도는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다가 멈출 것으로 예측된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으로 태풍 '타파'는 중심기압 970hPa의 세력으로 서귀포 남동쪽 약 110km 부근 해상을 지났다.

강풍반경 350km에 최대풍속 35m/s(126km/h), 강한 중형급으로 이동속도는 35km/h다.

태풍 '타파'는 오늘 밤 9시쯤은 부산 남쪽 약 80km 부근 해상까지 비슷한 세력을 유지한 채 접근할 것으로 예측된다. 

제주도와 전해상, 남해서부먼바다는 태풍경보가 발효중에 있다. 

물폭탄을 동반한 태풍의 위력으로 제주도 곳곳은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이 측정한 제주주요 지점 일강수량은 오후 4시 기준으로 제주시 122.5mm, 애월 205.5mm, 선흘리 224.0mm, 고산 33.6mm, 한림 87.0mm, 대정 38.0mm, 서귀포 78.9mm, 중문 21.0mm, 남원 135.5mm, 성산 148.6mm, 송당 193.5mm, 표선 119.0mm 등이다. 

제주산간 지역은 한라생태숲 353.0mm, 어리목 509.0mm, 성판악 322.0mm, 진달래밭 349.0mm.

누적강우량은 제주산간은 600mm 이상을, 제주시내는 4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졌다. 

▲ 22일 오후 2시20분쯤 제주시 평화로 인근 갓길에 불어난 비로 차량이 물에 잠겨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Newsjeju
▲ 22일 오후 2시20분쯤 제주시 평화로 인근 갓길에 불어난 비로 차량이 물에 잠겨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20일~22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어리목이 686.5mm의 누적강우량을 기록했다. 뒤를 이어 관음사 662mm, 윗세오름 624mm, 어승생 602mm 등이다.

제주산간지역을 제외하고 노형동은 473.5mm의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김녕 441.5mm, 선흘 428mm, 교래 447mm 순이다.

또 신제주 경우는 383.5mm, 외도 365mm, 제주시청 338mm, 애월 245.5mm, 조천 279mm, 남원 245.5mm의 누적강우량이 집계됐다.

폭우와 함께 강풍도 거세 제주도내는 잇따른 피해가 접수되고 있다. 참고로 오후 4시 기준 제주도내 주요지점 일최대순간풍속은 지귀도 40.6m/s, 태풍센터 31.6m/s, 윗세오름 31.0m/s 등이다.

22일 오전 10시40분 이도2동 건물 3층 간판이 강풍에 파손됐다. 소방당국은 안전을 위해 아슬아슬해 보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22일 오전 10시40분 이도2동 건물 3층 간판이 강풍에 파손됐다. 소방당국은 안전을 위해 아슬아슬해 보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22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제주도 소방당국은 총 396건의 소방긴급구조 활동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동원된 소방인력만 1285명이다. 

폭우로 주택과 마당, 농경지 침수가 잇따랐다. 도로로 구간별 7곳이 침수돼 안전통제에 나서고 있다. 이밖에도 가로등과 교통표지판, 신호등, 가로수 등이 맥없이 파손됐다.

태풍 '타파' 북상으로 정전도 일어났다. 도내 표선리, 호근동, 무릉리, 색달동, 귀덕리, 호근동, 감산리 등 지역 3335가구에서 정전피해가 접수됐다. 이중 842가구의 정전복구가 완료됐고, 2493가구의 복구가 진행중이다. 제주시 건입동 인근 4곳은 단수가 발생, 오후 1시30분 응급 복구를 완료했다.

오후 2시20분쯤은 제주시 평화로 인근 깃길에서 차량이 침수돼 소방당국이 출동했고, 제주시 노형동 인근에서도 차량 침수가 접수되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계속된 신고접수를 받으며 도민의 안전을 위해 현장출동을 분주히 나서고 있다. 

▲ 서귀포시 상예동 부러진 나무 안전조치에 나서고 있는 소방당국 ©Newsjeju
▲ 서귀포시 상예동 부러진 나무 안전조치에 나서고 있는 소방당국 ©Newsjeju

기상청은 태풍 '타파'가 내일(23일) 오후 3시쯤은 독도 동북쪽 약 660km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제주지역은 계속적으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밤에 그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내일 아침까지는 흐린 날씨를 보이다가 모레(24일)부터는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까지 높은 물결이 해안가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으니 해안가 저지대 침수와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