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지포럼, 2년만에 제주서 개최
차이나지포럼, 2년만에 제주서 개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10.11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7시 메종글래드호텔 2층서 개최

대중국 아젠다 발굴 및 전략과제 도출 등 미래지향적 담론의 장인 차이나지(知) 포럼이 2년 만에 다시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13회 차이나지 조찬포럼이 제주연구원 주관으로 오는 16일 메종글래드 호텔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사드 사태로 인한 한중관계 침체로 2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포럼에는 ‘미·중 전략경쟁과 한국의 선택 : 제주의 시사점과 더불어’라는 주제로 김흥규 아주대학교 중국정책연구소장이 강연자로 나선다.

김흥규 교수는 현재 청와대 국가안보실, 외교부, 통일부, 한미연합사령부 등 정부 기관의 정책자문위원을 맡고 있는 인물이다.

원희룡 지사는 이번 포럼의 개최와 관련해 “미중관계가 전 세계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여러 분야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며 “복잡한 국제 정세 속에 제주도가 어떻게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인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차이나지포럼은 제주자치도와 제주연구원이 2015년부터 제주의 대중국 전략과제 도출, 중국 바로 알기 등을 위한 미래지향적 담론의 장으로 마련한 바 있다. 매월 혹은 분기로 지난 2017년 11월까지 총 12차례 개최됐었다.

이번 조찬포럼에는 원희룡 도지사와 김동전 제주연구원장을 비롯한 도내·외 80여 명의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