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민주당론 위배한 김경학 의원, 징계해야"
정의당 "민주당론 위배한 김경학 의원, 징계해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10.3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공론화 특위 구성 결의안 심사보류되자 성명 내고 비판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은 행정사무조사 부결 사태와 관련, 도의원들이 공직자나 사업자들로부터 로비를 받아 변심을 한 게 아니냐는 '로비 의혹설'에 대해 "제 의원직을 걸고 없다"고 완강히 부인했다.
▲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

정의당 제주도당이 더불어민주당 측에 김경학 제주도의원을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정의당 도당은 31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위원장 김경학)가 '제주 제2공항 갈등해소를 위한 공론화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심사보류 시키자 곧바로 성명을 내고 이를 비판했다.

도당은 "의견이 다르다는 이유로 가부처리를 하지 않고 심사보류를 했다. 결정이 부담스러웠다면 바로 본회의에 상정해 전체 의원들의 의견을 물으면 될 것을 보류한 건 정치적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라고 질타했다.

이어 도당은 "여론조사에서도 공론화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고, 김현미 국토부장관도 도민결정에 따르겠다는 마당에 도의회가 이를 보류할 마땅한 이유가 없다. 게다가 며칠 전엔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서도 논평을 통해 공론화의 필요성을 언급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그런데도 김경학 의원이 심사보류를 주도한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민주당 측에게 김 의원을 당론 위배로 징계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김 의원에게도 도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도당은 "제2공항 문제가 제2의 강정이 될 것이란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면서 "행정과 도의회마저 누구도 책임지지 않으려는 모습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의 강도를 더했다.

한편, 이 문제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의원총회를 갖기로 했다.

현재까지 들리는 안에 의하면, 김태석 의장이 오는 11월 4일까지 의회운영위원회에 이날 심사보류한 안건을 처리할 것을 요구했고, 그 기간 내에 처리가 될 시 11월 4일께에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이 안건을 처리할 것인지를 논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