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중단해야"
"‘JDC,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중단해야"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2.27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농제주도연맹·전여농제주도연합 성명
"재배품목 중복과 농산물 과잉으로 도내 농업인에 피해가는 사업"

JDC가 오는 2021년까지 추진 계획을 잡고 있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에 대해 제주도내 농민들이 반기를 들었다. 재배품목 중복과 농산물 과잉으로 농업인들에게 막대가 간다는 주장이다.

27일 전농제주도연맹과 전여농제주도연합은 성명을 내고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에 우려를 표했다.

이들에 따르면 JDC는 지난 20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대동공업과 공동으로 '제주 미래농업 전략 수립 실무 연구회'를 개최했다. 

JDC는 총 사업비 1665억원을 투입해 도내 일원 약 100만㎡에 ▲스마트팜 실증시범 단지 ▲농업인재양성 및 R&BD 센터 설치 ▲6차 산업단지 조성 등을 추진 중에 있다. 

전농제주도연맹 등은 "제주도는 고질적인 유통문제 해결방안이 없는 실정임에도 JDC는 지역경제 파급효과와 일자리 창출 효과를 운운, 사업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결국 재배품목의 중복과 농산물의 과잉으로 기존 농업인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주게 되는 것은 불 보듯 뻔하다"는 소견을 내세었다.

이어 "대동공업은 농기계제조업체로, 농민들 대상으로 막대한 이윤을 벌어들이고 있다"면서 "스마트팜 혁신벨리사업까지 추진하게 된다면 전국적으로 농기계 불매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은 대기업의 농업 진출 교두보이자 제주 농산물 가격 하락을 불러올 것"이라며 "결국 농업판 4대강 사업일 될 뿐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