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법 깡그리 무시, 실질적인 대책 마련해야"
"노동법 깡그리 무시, 실질적인 대책 마련해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3.2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서비스노조, 피해실태 및 대책마련 요구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은 25일(수)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관광서비스 노동자의 피해실태와 함께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Newsjeju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은 25일(수)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관광서비스 노동자의 피해실태와 함께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Newsjeju

제주지역 관광서비스 노동자들이 원희룡 제주도정을 향해 실질적인 노동자 지원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은 25일(수)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관광서비스 노동자의 피해실태와 함께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노조는 "감염병 사태로 인해 도내 관광서비스 노동자들은 하루 아침에 부당해고에 내몰리고 생활임금이 삭감당하고 있고, 서민들은 직격탄을 맞고 있다. 제주도의 주력산업인 관광산업은 메르스나 사스와 같은 과거 감염병 사태보다 더 큰 최악의 경제적 타격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경기가 어려워지자 기업주들은 교묘하게 법을 어기며 노동자들을 해고하거나 노동법을 깡그리 무시한 채 무급휴직, 연차사용 강요 등 생존권 위기 상황을 초래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즉각 관광산업 노동자를 직접 지원하는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원희룡 지사와 지사가 소속된 미래통합당은 제주도민의 생존권을 포기한 것이 아니라면 즉각적이고 실효성 있는 실질지원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일부 지방자치단체장들은 추가경정예산을 신속히 편성하고 재난구제기금을 지급하는 단계에까지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불법과 탈법이 횡행하며 멍들고 있는 제주관광산업에 법과 정의와 인권이 보장되도록 실태조사를 즉각 시행하고 행정수단을 동원해 도민을 보호해야 한다. 아울러 제주지방고용노동청은 노동현장에 대해 즉각적인 지도감독의 의무를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호황일때는 불법적인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을 강요하고 경기불황일때는 제일 먼저 일자리를 빼앗고 생활임금을 깎으려는 방식으로는 제주도 관광산업의 지속가능성은 공염불에 불과하다. 제주도정은 실질적인 노동자 지원대책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